이엘, SNS에 반지 올렸다가
김재욱 열애설 재점화
소속사 측 "사실무근" 해명
이엘, 김재욱 열애설/사진=한경DB

이엘, 김재욱 열애설/사진=한경DB

이엘이 올린 사진에 또 다시 김재욱과 열애설로 번졌다.

이엘은 지난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새로 장만한 반지를 공개했다. 해당 쥬얼리 업체에서도 이엘의 구매를 인증했다. 이와 함께 해당 업체에서 공개한 구매 인증샷에 등장한 남성이 "김재욱이 아니냐"는 추측이 불거졌다.

업체에서는 남성에 대해 "재방문 고객님", "항상 아이템을 멋지게 소화하는 고객님"이라고 칭했지만, 일부 네티즌들 사이에서 "새끼손가락에 있는 점이 김재욱과 동일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엘, 김재욱 열애설/사진=이엘 인스타그램, 쥬얼리업체 인스타그램

이엘, 김재욱 열애설/사진=이엘 인스타그램, 쥬얼리업체 인스타그램

이엘과 김재욱의 열애설이 SNS를 통해 불거진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이엘은 지난해 5월 김재욱이 상반신을 탈의한 채 자고 있는 모습을 담은 사진을 올렸다가 삭제해 '셀프 열애설'에 휘말렸다. 당시 이엘은 "대기실에서 김재욱을 촬영했고, 엽기적 사진이라 생각해 재미삼아 올렸다가 삭제했다"면서 열애설을 부인했다.

이엘과 김재욱 측은 모든 의혹을 부인했다.

김재욱 소속사 매니지먼트숲은 28일 한경닷컴에 "주얼리 업체가 올린 사진의 주인공은 김재욱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엘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 역시 "온라인상 퍼지고 있는 배우 이엘 씨와 김재욱 씨의 열애설은 사실 무근"이라며 "이와 관련하여 팬분들뿐 아니라 양측 배우들이 추가적인 피해를 입지 않도록 추측성 보도와 댓글은 자제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