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노윤호 첫 솔로 앨범 '트루 컬러스' 발매
유노윤호 "첫 솔로 앨범, 프로듀서 느낌으로 참여"
"초심이라는 단어 좋아해, 날 움직이는 원동력"
동방신기 유노윤호 솔로 데뷔 /사진=변성현 기자

동방신기 유노윤호 솔로 데뷔 /사진=변성현 기자

그룹 동방신기 유노윤호가 초심을 떠올리며 솔로 데뷔 앨범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12일 오후 서울 광진구 유니버설아트센터에서 유노윤호의 첫 번째 미니앨범 '트루 컬러스(Ture Colors)'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데뷔 16년 만의 첫 솔로 앨범을 발매하는 만큼, 이날 유노윤호는 작업에 심혈을 기울였다고 밝혔다. 그는 "곡을 처음에 받고 16번을 수정했다"면서 "이번에 내 이름을 올리지는 않았지만 전곡을 프로듀서의 느낌으로 참여했다. 작사, 작곡도 중요하지만 스토리라인도 이어진다. 이 뒤에 뭔가 더 있겠다는 암시를 걸어놨다. 그걸 상상하면서 들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간 독보적인 댄스 실력을 보여왔기에 퍼포먼스에도 많은 고민을 쏟았다고. 유노윤호는 "기본적인 건 파워풀하고 절도 있는 동작이다. 여기에 여백의 미가 있는 게 오히려 칼날이 서 있다는 느낌이 들 거라 생각했다. 또 재미도 넣고 싶었다. 최근에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이 나오지 않았냐. 잘 보면 어벤져스 군단의 동작, 제스처가 숨어 있다. 각 요소마다 여러분들이 따라할 수 있게끔 했다. 관심 있는 분들이 보시면 재미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번 앨범 작업을 통해 데뷔 당시가 떠올랐다는 유노윤호는 "초심이라는 단어를 좋아한다. 나를 움직이게 하는 원동력인 것 같다"고 진지하게 생각을 밝혔다.

그는 "이번에 전체적인 앨범 콘셉트와 아이디어를 두고 준비를 했을 때 주변에 정말 많이 물어봤다. 강행한 부분도 있다"면서 "주변 스태프분들과 전문가분들이 초심을 같이 느껴봤다는 말을 했다. 나는 같이 만들고 싶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유노윤호는 "앨범이 잘 되고, 안 되고의 문제가 아닌, 정말 같이 소통을 많이 하면서 만든 앨범이다. 주변 분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하고 싶다. 정말 고생하셨다"라고 인사했다.

유노윤호의 첫 번째 미니앨범 '트루 컬러스'는 이날 오후 6시에 공개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