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지훈, 오늘(23일) 새 싱글 '손가락하트' 발매
결혼·득남에 트로트 장르 전향
"책임감 커, 진중한 마음으로 활동할 것"
노지훈 /사진=빅대디엔터테인먼트 제공

노지훈 /사진=빅대디엔터테인먼트 제공

'위대한 탄생' 출신 노지훈이 트로트 가수로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결혼 후 득남에 직업적 변화까지 인생의 큰 전환점을 맞은 현재, 그는 책임감을 갖고 진중한 자세로 임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23일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노지훈의 새 싱글 앨범 '손가락하트'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반짝이는 블랙 의상을 입고 무대에 오른 노지훈은 조용필의 '그 겨울의 찻집'을 시작으로 새 싱글 앨범의 수록곡 '가지마오'와 '손가락 하트'까지 연이어 부르며 맛깔나는 창법으로 분위기를 달궜다.

2010년 MBC 오디션 프로그램 '위대한 탄생' 시즌1'으로 얼굴을 알린 노지훈은 당시 TOP8까지 오르며 뛰어난 가창력을 인정 받았다. 이후 '니가 나였더라면', '너를 노래해', '벌 받나 봐', '안 해도 돼' 등의 곡을 발표한 그는 이번에 트로트 가수로 변신을 꾀했다.

노지훈은 "원래 대중가요, 아이돌 음악을 했는데 무대에서 내려왔을 때 아쉬움이 많이 남더라. 항상 기운을 좀 더 뽐내고 싶다는 생각을 했는데 이번에 좋은 대표님을 만났다. 트로트를 해보겠냐고 먼저 권해주셨다"고 트로트로 전향한 이유를 밝혔다.

노지훈은 장르를 바꾸는데 있어 '위대한 탄생'이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위대한 탄생'으로 훈련이 된 것 같다"고 말문을 연 그는 "한 주 마다 다른 스타일의 음악을 보여줘야했기에 그 훈련이 조금 돼 있었다. 트로트를 준비하는데 있어 큰 어려움이 있었지만 최대한 자신감을 갖고 하려고 준비했다"고 답했다.
노지훈 /사진=빅대디엔터테인먼트 제공

노지훈 /사진=빅대디엔터테인먼트 제공

노지훈은 지난해 5월 레이싱모델 이은혜와 결혼했다. 당시 노지훈과 이은혜는 결혼식을 올리면서 임신 소식도 함께 전해 화제가 됐다. 이후 두 사람은 같은해 11월 첫 아들을 품에 안았다. 이날 쇼케이스 현장에는 아내 이은혜와 아들이 함께 방문해 눈길을 끌었다.

"결혼을 하면서 인생에 책임감을 느꼈다"는 노지훈은 "무대에서도 책임감을 느낀다. 이전에는 내가 많이 어렸던 것 같다. 트로트 장르에서는 첫 걸음마를 떼는 단계지만 무대에 많이 서고 싶었다. 절대 가볍게 하진 않을 것이고, 진중한 마음으로 오래 한다는 생각을 가진 트로트 가수 노지훈이 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그는 결혼 후 달라진 점에 대해 밝히기도 했다. 노지훈은 "귀가하면 아기랑 와이프가 있다. 밖에서 여러 가지 일이 있었을 때 두 사람의 얼굴을 보면 마음이 싹 녹더라. 또 살짝 부담으로 다가오기도 한다. 이건 가장으로서 무게감이고, 좋은 쪽으로는 책임감이 생긴 것 같다"고 전했다.

특히 트로트로 전향을 결심하고 아내에게도 큰 도움을 받았다고. 노지훈은 "사랑이 우선이라서 빨리 결혼하게 됐다. '이 여자다' 싶은 마음이 들어서 결혼을 하게 됐다"면서 "장르 전향을 결정하고 레슨을 받았는데 와이프한테도 창법을 많이 배웠다. 흥이 많은 사람"이라며 웃었다.

이번 앨범의 타이틀곡 '손가락하트'는 기존의 트로트곡들과는 다르게 신나는 라틴 리듬에 록적인 요소가 결합된 새로운 느낌의 라틴 트로트곡이다. 박현빈 '샤방샤방', 홍진영 '눈물비', 송대관 '한번더', 신유 '오르락내리락' 등을 탄생시킨 프로듀싱팀 플레이사운드의 작곡가 알고보니혼수상태(김경범), 김지환, 구희상이 작곡과 편곡에 참여했다.

노지훈은 "'손가락하트'라는 제목을 듣고 '이건 내거다'라는 생각이 들어서 정말 많이 졸랐다"면서 포인트 안무에 대해 "춤 이름이 '핫탕춤'이다. 하트 탕진 춤이다. 하트를 다 쓰겠다는 의미에서 지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트로트 무대에서는 끼를 더 발산해야 하고, 흥도 좀 내야 되고, 또 그러면서 절제할 부분은 절제를 하는 등 완급 조절이 더 깊이 있게 필요한 것 같다"면서 "앞으로는 재밌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있게 말했다.
노지훈 /사진=빅대디엔터테인먼트 제공

노지훈 /사진=빅대디엔터테인먼트 제공

노지훈은 트로트계 롤모델로 신유를 꼽았다. 그는 "신유 선배님이 고풍스럽고 멋있으시더라. 닮아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목표에 대해 "음악적으로 고민을 많이 해봤는데 트로트계의 노지훈이 되고 싶다. 저만의 장르를 앞으로도 더 좋은 무대나 신선한 트로트를 보여드리고 싶다. 기존에 있었던 스타일과는 조금 더 변화된 저만의 스타일을 추구해나가고 싶다"고 밝혔다.

끝으로 그는 "전 세대가 듣는 트로트를 들려드리고 싶다. 요즘 트로트가 대세이다 보니까 많은 활동을 하고 싶다. 1인 미디어 콘텐츠부터 방송 매체까지 기회가 닿는다면 많이 활동하고 싶다. 콘서트와 연기 쪽까지 다방면에서 만능 엔터테이너가 되고 싶다"는 당찬 포부를 드러냈다.

'손가락하트'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