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병재·유규선, YG 떠난다
YG "6월 초 계약 종료"
유병재 /사진=한경DB

유병재 /사진=한경DB

방송인 유병재와 그의 매니저 유규선이 YG엔터테인먼트를 떠난다.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는 21일 공식입장을 통해 "유병재 씨와 계약 만료를 앞두고 논의한 끝에 매니지먼트 업무를 6월 초 종료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YG와 함께 하며 유병재 씨를 사랑해주신 팬 분들께 감사드리며 그의 앞날을 응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유병재는 tvN 'SNL 코리아'에 작가 겸 배우로 출연하며 대중에 얼굴을 알렸다. 이후 2015년 그는 YG와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대탈출', '착하게 살자' 등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특히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매니저 유규선과의 일상을 공개해 큰 인기를 얻기도 했다.

다음은 YG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YG엔터테인먼트입니다.

YG는 유병재 씨와 계약 만료를 앞두고 논의한 끝에 매니지먼트 업무를 6월 초 종료하기로 합의하였습니다.

그동안 YG와 함께 하며 유병재 씨를 사랑해주신 팬 분들께 감사 드리며, 그의 앞날을 응원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