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정♥고민환, 부부의 날 맞아 동반 방송 출연
"가슴 아픈 순간도 있었지만 믿고 기다려"
"즉흥적vs계획적, 성격 다르다"
이혜정, 고민환 /사진=KBS1 방송화면 캡처

이혜정, 고민환 /사진=KBS1 방송화면 캡처

요리연구가 이혜정이 남편 고민환 교수와의 결혼 생활을 솔직하게 밝혔다.

21일 오전 방송된 KBS1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 코너에는 부부의 날을 맞아 이혜정, 고민환 부부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혜정, 고민환 부부는 서로 안 맞는 부분이 많다고 밝혔다. 고민환은 "서로 대칭적이다. 식성도 다르다. 그런데 같은 게 하나 있다"면서 "자기 고집을 꺾지 않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래서 젊을 때 많이 싸웠지만 서로 좋아하는 요소도 많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특히 이혜정은 즉흥적, 고민환은 계획적인 성격으로 서로 차이를 보인다고 밝혔다. 고민환은 "이혜정이 즉흥적으로 산다. 즉흥적으로 사는 것에 대해 긍정적이라 생각했고, 결혼까지 이어졌다"면서도 "다른 표현으로는 우발적인 것이다. 갑자기 어디를 가다가도 '먼 곳으로 가자'고 하는 등 즉흥적이어서 화가 났다. 싫은 소리를 하니 싸움이 났다"라고 털어놨다.

두 사람에게 위기의 순간도 있었다고. 이혜정은 "가슴을 쓸어내리면서 살지 말아야겠다고 생각을 두어번 정도 한 것 같다"면서 "남편이 바깥 것에 관심이 많아 가슴 아픈 적이 있었다. 살면서 처음으로 '마음 아프게 해서 미안해. 내가 잘할테니 기다려봐'라고 하더라. 정직하게 들렸다. 그 말을 믿고 기다렸다. 그래서 지금 잘 살고 있는 것 같다"고 고백했다.

또 이혜정은 고민환을 보며 "어쩜 저렇게 정나미 떨어지게 말을 하나"라는 생각을 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이혜정은 "큰 흠이 있는 사람은 아니다. 보기에도 나보다 유순하게 보여서 방송을 보시는 모든 분들이 '고민환 선생님 착해보이는데 빅마마가 극성 맞아서 남편을 들볶는다'고 이야기한다. 억울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혜정은 "남편이 큰 흠이 있는 사람은 아니다. 그리고 이 사람이 겉응로 볼 때는 얼마나 순해 보이냐. 근데 말을 직설적으로 한다. 과자 봉지를 뜯으면 '여보 그만 먹어'라고 하면 되는데 '그만 좀 먹어. 그러니까 그 몸이 되지'라고 말한다. 그러면 밤새도록 분해서 잠도 안 온다"라고 한탄했다.

그러나 이내 이혜정은 "살아보니 이게 이 사람 성격이고 매력이더라"고 덧붙였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