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륙의 정국 사랑 … '바이두 정국바' 방탄소년단 앨범 24억 원어치 구매

방탄소년단 정국의 중국 팬클럽 '바이두 정국바'가 새 앨범 '맵 오브 더 소울:페르소나' 16만 1000장을 공동구매를 해 놀라움을 주고 있다.

이는 약 24억원에 달하는 엄청난 물량으로 중국 내 방탄소년단 정국의 인기가 얼마나 높은지 다시금 입증하는 셈이다.

'바이두 정국바'는 첫 주에만 초동 10만 3000장을 구매하며 방탄소년단 초동 앨범 판매에 많은 기여를 했고 활동 후반기에도 공구를 이어오며 총 16만 1000장이라는 기록을 달성했다.

중국 팬클럽의 어마어마한 구매로 인해 이번 컴백에서 방탄소년단이 각종 음악방송에서 1위를 하는데 큰 도움이 된 것은 물론 방탄소년단의 앨범 판매 기록에도 큰 기여를 했다.

바이두 정국바’는 지금까지 3년 연속 역대 공구에서 1위 자리를 지키며 역대급 서포트를 해온 것으로 유명하다.

공구에 참여한 구매자 수가 무려 3만 6000명으로 이번 컴백 공구 중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으며, 공구와 함께 진행된 정국의 생일 프로젝트 모금에는 56일 만에 약 1억 7200만원의 생일모금을 달성하는등 역대 팬베이스 중 가장빨리 모으는 팬클럽이 됐다.

바이두 정국바'는 생일 모금과 앨범 공구에 그치지 않고 계속 정국에 대한 사랑을 물량공세로 증명해 보인다는 방침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