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젤예' 김소연X김해숙, 눈물샘 자극한 모녀
시청률 '33.1%' 자체 최고 기록 경신
'세젤예' 김소연, 최명길에 분노 폭발
'세젤예' 김소연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세젤예' 김소연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세젤예' 김소연이 김해숙에게 상처를 준 친엄마 최명길을 향해 독기를 폭발시켰다.

지난 19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35, 36회 시청률은 닐슨코리아 전국가구 기준 각각 27.4%, 33.1%를 기록했다. 이는 동시간대 1위이자 또 한 번의 자체 최고 시청률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전인숙(최명길)에게 격한 분노를 표출한 강미리(김소연)의 독기어린 모습이 역대급 엔딩을 선사했다.

전인숙은 강미리를 유학보내기 위한 최후의 수단으로 박선자(김해숙)의 모성애를 이용했다. 강미리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 박선자라고 판단했기 때문.

전인숙은 강미리가 유학을 가고 싶었지만 가족 걱정에 망설이고 있는 것 같다는 말로 박선자를 자극했다. 이를 듣고 미안한 마음에 눈물이 그렁그렁해진 채 시선을 내리는 박선자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아리게 만들었다.

결국 박선자는 강미리 앞에 고이 모아둔 통장 2개를 내밀며 맘 편히 유학을 갈 것을 권유했다. 강미리는 박선자의 이런 행동이 전인숙이 종용한 것임을 직감해 굳은 얼굴로 매서운 눈빛을 드러냈다. 이어 전인숙에게 가는 그의 거칠고 묵직한 발걸음이 긴장감을 높였다.

강미리는 전인숙을 향해 쌓인 울분과 분노를 폭발시켰다. 자신의 존재로 가진 것을 잃을까 두렵냐며 날선 일침을 쏟아낸 강미리는 다시 한 번 강력하게 유학을 가지 않을 것을 피력했다.

강미리는 "난 죽어도 여기 있을 거니까 나랑 있기 싫으면 당신이 떠나라. 날 자르기만 해봐라. 내가 당신 딸이라고 다 불어버릴 거다"라며 경고까지 더해 몰입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