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너, 지난 15일 새 미니 앨범 'WE' 컴백
위너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위너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위너가 신곡 '아예'로 음원차트에서 좋은 성적을 거둬 YG 대표 프로듀서 양현석으로부터 칭찬을 받았다고 밝혔다.

위너(강승윤, 이승훈, 송민호, 김진우)는 16일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새 미니 앨범 '위(WE)' 발매 기념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위'는 지난 12월 발표한 싱글곡 '밀리언즈(MILLIONS)' 이후 약 5개월 만에 발매하는 신보로 타이틀곡 '아예(AH YEAH)'를 포함해 총 6곡이 수록돼 있다.

타이틀곡 '아예'는 냉정한 이별의 감정이 쿨하게 표현된 가사와 중독적인 훅으로 표현된 위너표 여름 댄스곡이다. 지난 15일 저녁 6시 발매 직후부터 주요 음원 사이트 실시간 차트 1위에 오르며 강력한 음원 파워를 자랑하고 있다.

위너는 호성적을 거두고 있는 것과 관련해 YG 대표 프로듀서인 양현석으로부터 칭찬을 받았다고. 강승윤은 "칭찬을 좀 들었다. 곡이 다양하다는 말씀을 해주셨다. 겹치는 콘셉트나 장르가 없어서 재밌다고 하셨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너희가 노력해서 얻은 결과니 축하한다'고 하시더라. 기분이 좋았다"고 털어놨다. 특히 양현석은 '너희 갈 길 가라'는 말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위너는 "여태까지 잘 해왔으니 하던 대로 하라는 이야기가 아니었을까 싶다"며 "나름 우리에 대한 인정의 이야기였던 것 같다"고 생각을 밝혔다.

그러면서 위너는 양현석의 음악적 지원과 관련해 "저희가 할 수 있는 대로 열어주시는 게 지원이라고 생각한다. 항상 저희가 함께 할 수 있는 작곡가 형들도 있고, 자유롭게 작업을 한다. 열린 방식인 것 같다"고 전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