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이스트 콘서트 '세뇨' /사진=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제공

뉴이스트 콘서트 '세뇨' /사진=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뉴이스트(NU'EST) 아론이 어깨 통증으로 콘서트 일부 무대를 함께 하지 못하는 가운데, 걱정하는 팬들을 안심시켰다.

뉴이스트(JR, Aron, 백호, 민현, 렌)는 13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단독 콘서트 '2019 뉴이스트 콘서트 '세뇨' 인 서울(2019 NU'EST CONCERT 'Sengo' IN SEOUL)'을 개최했다.

이번 콘서트는 뉴이스트가 2013년 이후 6년 만에 여는 단독 콘서트로 프로젝트 그룹 워너원으로 활동하던 황민현이 복귀한 뒤 선보이는 완전체 공연이다. 콘서트는 티켓 오픈과 동시에 전회차 매진을 기록하며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여보세요'로 콘서트의 포문을 연 뉴이스트는 미니 5집 타이틀곡 '러브 페인트(Love Paint)'와 미니 4집 타이틀곡 '여왕의 기사'까지 연달아 부르며 팬들의 환호를 받았다.

세 곡의 무대가 끝난 후 JR은 "오랜만에 인사드리게 됐다. 팬라이트로 꽉 찬 걸 보니 마음이 벅차더라. 함성 소리를 들으니 큰 에너지를 받고 무대를 시작할 수 있었다"며 감격적인 마음을 드러냈다.

뉴이스트는 12일을 시작으로 14일까지 총 3일 간 콘서트를 이어간다. 백호는 "콘서트가 어제부터 시작하지 않았냐. 오늘도 역시 함성소리가 인이어 양쪽을 다 뚫고 나왔다. 정말 감사하다. 짜릿하고 좋다"고 말했다.

민현 역시 "오늘도 예쁜 응원봉으로 객석을 가득 물들여주셨다. 어제는 벚꽃에 비유를 했는데 이제 더 비유할 게 없는 것 같다"고 팬들을 향해 고마움을 표했다.

멤버 아론은 어깨와 양팔 통증으로 이번 콘서트 무대 일부를 함께 하지 못한다. 이에 그는 아쉬운 마음을 전하고는 "이제 많이 좋아져서 괜찮다. 걱정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JR은 "다음에 더 좋은 기회가 있으면 더 좋은 무대를 보여드리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민현은 "아론 형이 댄스곡을 함께하지 못해도 발라드곡처럼 다른 즐길 수 있는 걸 함께 할 수 있다"며 팬들을 달랬고, 아론은 "건강 관리를 더 잘 해서 회복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