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 될 놈' 김해숙, '국민 엄마'의 애끓는 모성애
손호준, 사형수가 된 아들로 분해
실화 바탕 감동 스토리 예고
/사진=영화 '크게 될 놈' 스틸

/사진=영화 '크게 될 놈' 스틸

'크게될 놈' 김해숙과 손호준이 감동적인 모자 관계를 예고했다.

10일 서울시 용산구 CGV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영화 '크게 될 놈' 시사회에서 김해숙과 손호준은 "영화를 보고 부모님께 전화라도 한 통 드리고 싶은 영화가 되길 바란다"는 소망을 전했다. 특히 김해숙의 모성애가 스크린을 뚫고 나왔다는 평을 받으면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크게 될 놈'은 헛된 기대만 품고 살아온 끝에 사형수가 된 아들과 그런 아들을 살리기 위해 생애 처음 글을 배우는 까막눈 엄니의 이야기를 그린 감동 드라마다. 김해숙과 손호준은 각각 어머니 순옥과 아들 기강 역을 맡았다.

순옥은 자식만을 바라보며 모진 세월을 견디는 인물이다. 강지은 감독은 김해숙을 순옥 역에 캐스팅한 이유에 대해 "시나리오를 읽고 제작에 들어갔을 때 어머니 역할은 딱 한 분(김해숙) 밖에 생각이 안 들었다"며 "프로듀서도 '과연 하실까'라는 생각에 시나리오를 건네지도 못했는데, 저는 왠지 선생님이 하실 것 같았다. 다행히 한 큐에 바로 하신다고 연락을 주셔서 감사했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김해숙은 "시나리오를 읽으면서 마지막 편지를 보고 울컥했다"며 "까막눈 엄마가 삐뚤삐뚤한 글씨로 보낸 편지 하나에 영화의 모든 것이 담겨있다고 생각해서 선택하게 됐다"고 출연 배경을 전했다.
/사진=영화 '크게 될 놈' 스틸

/사진=영화 '크게 될 놈' 스틸

또 김해숙은 "저 역시 누군가의 딸이었고, 또 지금은 누군가의 엄마"라며 "많은 작품에서 엄마 역을 맡았는데, 자식과 부모 간의 관계는 어떻게 보면 가장 서로 사랑하면서도 미워할 수 있는 것이 범벅되는 것 같다"고 자신이 생각하는 어머니와 지식의 모습을 전했다.

'크게 될 놈'에서 등장하는 어머니에 대해선 "제가 많은 엄마 연기를 해와서 새로운 엄마를 할 때는 두렵다"면서도 "이 세상 모든 어머니의 모정(母情)이 다 다르듯, 순옥이라는 어머니가 처해진 모습에는 다른 점이 있더라. 그 차이점을 두고 연기를 하는 게 가슴 깊이 와 닿았다"고 설명했다.

손호준은 "김해숙 선생님이 엄마 역을 하신다는 얘길 듣고 이 작품이 너무 하고 싶었다"면서 신뢰와 존경의 마음을 드러냈다.

손호준은 "선생님이 연기를 하시면서 어머니처럼 너무 잘 대해주셔서 몰입을 자연스럽게 할 수밖에 없었다"며 "그 어떤 작품보다 집중을 할 수 있는 작품이었던 것 같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사진=영화 '크게 될 놈' 스틸

/사진=영화 '크게 될 놈' 스틸

김해숙은 '크게 될 놈'에 대해 "마음과 몸으로 고생을 많이 했던 작품"이라며 "영화를 찍을 때 발에 골절 부상을 당했었다. 걷는것도 힘들었고 많이 움직이지 못하는 상태로 연기해야 됐다"고 숨은 이야기를 전했다.

그러면서도 "이 영화를 찍으면서 좋았던건 우리 어머니가 많이 생각이 나서였다"며 "어머니가 살아계실 때는 당연하다고 생각했던 것 들이 어머니가 돌아가시고난 후 놓친것들이 많다는 걸 알게 됐다. 영화 속 마지막 편지가 저희 어머니가 하늘에서 저에게 보내주는 기분이 들었다"고 애틋한 감정을 표현했다.

한편 '크게 될 놈'은 오는 18일 개봉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