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심원들' 문소리, 국민참여재판 이끄는 판사 역할 맡아
문소리 "김영란 전 대법관도 만났다"
'배심원들' 문소리 "판사 역할 위해…" 그녀의 피땀눈물

'배심원들' 문소리가 판사 역할을 연기하기 위해 노력한 부분에 대해 털어놓았다.

문소리는 8일 서울시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진행된 영화 '배심원들' 제작보고회에서 "이 작품으로 처음으로 판사 역할을 맡게 됐다"면서 긴장감과 설렘을 전했다.

'배심원들'은 첫 국민참여재판에 어쩌다 배심원이 된 보통의 사람들이 그들만의 방식으로 조금씩 사건의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지난 2008년 우리나라에 처음으로 도입된 실제 국민참여재판의 사건을 재구성했다.
'배심원들' 문소리 "판사 역할 위해…" 그녀의 피땀눈물

문소리는 '배심원들'에서 대한민국 최초 국민참여재판을 이끄는 판사 김준겸 역을 맡았다. 문소리는 "나도 차라리 배심원을 하고 싶었다"면서 캐릭터에 대한 부담감을 고백했다.

문소리는 "다들 모여서 호흡을 맞추는데, 저만 혼자 '법이란 무엇인가' 이런 책을 봤다"며 "실제 젊은 여성 판사들과 김영란 전 대법관님도 만나면서 판사라는 직업을 조사하고, 국민참여재판 참관도 했다"고 캐릭터 이해를 위해 행동한 부분들을 전했다.

문소리는 또 "그 많은 세월을 법정에서 보내온 사람들의 느낌을 내가 담아낼 수 있을까, 그게 가능할까 고민이었다"며 "그래서 최대한 관련 서적을 많이 읽으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연기를 위해 많은 준비를 해야 했지만, 문소리는 '배심원들' 시나리오에 반해 즉각 출연을 결심했다는 후일담도 밝혔다.

문소리는 "시나리오를 한 서너장 넘겼는데 ‘이야기가 어떻게 된다는 거지?’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그다음 이야기가 너무 궁금했다"고 작품에 대한 첫인상을 소개했다.

이어 "많은 사람이 같이 머리와 마음을 모아 무언가를 해내어 나가는 과정과 결과가 뿌듯하고 뭉클했다"며 "관객과 나누고 싶은 이야기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배심원들' 문소리 "판사 역할 위해…" 그녀의 피땀눈물

'배심원들'에는 문소리 외에 박형식, 백수장, 김미경, 윤경호, 조한철, 김홍파, 조수향 등이 출연한다.

문소리는 "8명의 배심원 말고도 법정에는 많은 사람이 있다"며 "이들이 법정에서 한팀이 되어 움직이는 과정이 우리한테도 특별했지만, 관객이 보기에도 '흔치 않은 영화가 되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든다"면서 '배심원들'이 갖는 의미를 설명했다.

한편 '배심원들'은 오는 5월 개봉한다.
'배심원들' 문소리 "판사 역할 위해…" 그녀의 피땀눈물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