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영화 '기생충'

/사진=영화 '기생충'

영화 '기생충'이 1차 포스터와 예고편을 공개하며 기대감을 끌어 올리고 있다.

8일 '기생충' 측은 5월 개봉 확정 소식과 함께 포스터, 예고편을 선보였다. 예고 만으로 허를 찌르는 상상력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봉준호 감독의 능력과 배우들의 열연을 엿볼 수 있다는 반응이다.

'기생충'은 가족 전원이 백수인 기택네 집 장남 기우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1차 포스터에서는 언뜻 평화로워 보이는 쨍한 햇살 아래 시간이 정지된 듯한 묘한 분위기 속 두 가족의 한 순간이 담겨있다. 저택 정원 속 인물들은 한 곳에 있지만 서로를 마주보지 않는다. 푸르른 잔디밭 한 가운데 선 전원 백수 가족의 가장 기택(송강호 분)과 막 정원으로 나오려 하고 있는 기택의 장남 기우(최우식 분), 선베드에서 여유로운 햇살을 만끽하고 있는 글로벌 IT기업의 CEO 박사장(이선균 분)과 그의 아내 연교(조여정 분), 이 모든 것을 집안에서 지켜보고 있는 듯한 박사장네 둘째 다송(정현준 분)까지 모두 눈이 가려져 있다.

표정도 속내도 읽을 수 없는 이들 앞에 누워 있는 다리의 주인은 누구인지, 포스터는 금방이라도 무슨 일이 벌어질 것 같은 긴장감으로 이들 두 가족 앞에 닥쳐올 걷잡을 수 없는 사건을 궁금하게 만든다. 또한 극과 극으로 달라서 서로 만날 일 없어 보였던 두 가족의 머리 위를 가로지르는 "행복은 나눌수록 커지잖아요?"란 말은 영화 '기생충'이 빚어낼 웃음과 긴장감, 슬픔을 담은 이 영화의 희비극적 성격을 함축적으로 전달한다.
/사진=영화 '기생충'

/사진=영화 '기생충'

포스터와 함께 공개된 1차 예고편 또한 예측할 수 없는 전개를 암시하며, 특히 배우 박정자의 개성적이고 특별한 내레이션이 곁들여져 '기생충'의 실체를 더욱 궁금하게 만든다.
/사진=영화 '기생충'

/사진=영화 '기생충'

기택의 아내이자 기우, 기정(박소담 분) 남매의 엄마인 충숙(장혜진 분)의 목소리로 소개되는 이 가족의 형편은 참으로 막막하다. 휴대전화도 다 끊기고 몰래 사용하던 윗집 와이파이까지 비번이 걸린 상황. "어떻게 생각하냐?"는 충숙의 타박에 가장 기택은 묵묵부답으로 식빵 쪼가리를 뜯는다.
/사진=영화 '기생충'

/사진=영화 '기생충'

친구 소개로 고액 과외 면접 기회를 얻은 장남 기우가 위조한 재학증명서를 들고 면접에 나서는 길. "아버지, 전 이게 위조나 범죄라고 생각하지 않아요. 저 내년에 이 대학 꼭 갈 거거든요", "아들아, 너는 계획이 다 있구나"라며 모처럼 싹튼 고정 수입의 희망에 부푼 부자(父子)의 대화는 팍팍한 현실 속 그저 웃어넘길 수 만은 없는 희극처럼 보인다.
/사진=영화 '기생충'

/사진=영화 '기생충'

뿐만 아니라 뒤이어 등장하는 배우들의 의미심장한 표정과 사연을 알 수 없는 모습들도 '왜?' 라는 물음표를 불러 일으키며 영화에 대한 궁금증을 한껏 고조시킨다.
/사진=영화 '기생충'

/사진=영화 '기생충'

대체할 수 없는 존재감의 배우 박정자는 그의 오랜 팬이었던 봉준호 감독의 요청으로 가족희비극 '기생충'의 예고편에 목소리는 물론 기침 소리까지 보탰다. 기택네 반지하 집 창을 뚫고 들어오는 방역 소독제 연기 장면과 마지막 제목 뒤로 이어지는 기침 소리는 긴장감 속에 위트를 더하고 영화의 실체를 더욱 궁금하게 만든다.
/사진=영화 '기생충'

/사진=영화 '기생충'

언제나 통념을 깨는 작품을 선보여 왔던 봉준호 감독의 새로운 가족희비극 '기생충'.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이정은, 장혜진 등 연기파 배우들의 변신과 호연이 어우러져, 강렬하고 신선한 영화의 탄생을 예감하게 하는 '기생충'은 오는 5월 말 개봉 예정이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