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승형 '할 게 없어' /사진=STX 라이언 하트 제공

고승형 '할 게 없어' /사진=STX 라이언 하트 제공

가수 고승형이 '너목보' 이후 4년 만에 데뷔하는 소감을 전했다.

28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우주정거장에서 고승형의 첫 싱글 앨범 '할 게 없어'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이날 고승형은 "정식으로 처음 인사 드린다. 오늘 데뷔하게 됐다"고 인사를 건넸다.

이날 고승형은 '할 게 없어' 무대를 처음으로 선보였다. 무대를 마친 후 그는 "아직도 내 노래를 불렀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 너무 설레고 떨리고, 한 편으로는 걱정도 많이 된다. 여러 감정이 드는 것 같다"고 데뷔 소감을 밝혔다.

2015년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 시즌1에 출연해 '중랑천 박효신'으로 대중에 얼굴을 알린 그는 4년 만에 가수로 데뷔하게 됐다. 고승형은 "4년이라는 시간이 나한테는 엄청 큰 숙제를 줬던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전에는 음악을 겉핥기 식으로 해왔는데 많은 걸 배우고 느꼈다. '진짜'가 되는 과정이었다"고 털어놨다.

'할 게 없어'는 오래된 연인과 이별 후 괜찮을 줄 알았지만 그녀 없인 아무것도 할 게 없는 자신을 발견하게 되고 매일매일 추억에 젖어 그리움에 목말라하는 한 남자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고승형의 첫 싱글 '할 게 없어'는 이날 낮 12시에 공개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