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요즘애들'에 출연한 개그우먼 김신영/사진=JTBC 제공

JTBC '요즘애들'에 출연한 개그우먼 김신영/사진=JTBC 제공

'요즘애들' 김신영이 유재석의 방송 욕심에 분노를 폭발시켰다.

김신영은 10일 방송되는 JTBC '요즘애들'에 출연, 유재석에게 분노하며 거침없는 직설을 날렸다.

이날 격투 자매를 만나기 위해 대구를 찾은 출연진은 격투 빅매치를 준비한다. 이때 김신영이 팔로 자신의 얼굴을 맞는 바람에 얼굴이 보이지 않자 옆에 있던 유재석이 얼굴을 제대로 보여 달라고 재촉한다.

욱한 김신영은 "방송 살리자고 내 얼굴 작살나도 됩니까? 이런 게 방송의 폐해다!"라고 울분을 토하고, 보고 있던 다른 후배들 역시 무리한 요구였음을 인정해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김신영은 유재석의 차례에 기다렸다는 듯이 "그 얼굴이 뭐가 중요합니까"라며 똑같이 얼굴을 보여달라고 요구한다. 뿐만 아니라 유재석은 김신영의 복부 펀치 세례에 속수무책으로 당하더니 "기분이 너무 나쁘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라효진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