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석, 염정아 김소진 김혜준 박세진과 '미성년' 출연까지
평온했던 일상 뒤흔든 사건 마주한 가족 이야기 다뤄
/사진=영화 '미성년' 스틸

/사진=영화 '미성년' 스틸

김윤석이 첫 연출작 '미성년'을 공개하면서 감독으로 도전장을 낸다.

영화 '미성년' 측은 5일, 4월 개봉을 확정하고 캐릭터 스틸을 최초 공개했다.

'미성년'은 평온했던 일상을 뒤흔든 폭풍 같은 사건을 마주한 두 가족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믿고 보는 연기파 배우 염정아, 김소진과 신예 배우 김혜준, 박세진이라는 신선한 조합에 충무로 대표 배우 김윤석이 연출을 맡아 크랭크인 전부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번에 공개된 캐릭터 스틸에는 평온했던 일상에 폭풍 같은 사건을 마주한 다섯 캐릭터의 모습을 담아 영화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낸다.
/사진=영화 '미성년' 스틸

/사진=영화 '미성년' 스틸

염정아와 김소진은 폭풍 같은 사건을 마주한 각기 다른 입장의 어른으로 분했다. 먼저 대원(김윤석 분)의 아내 영주로 분한 염정아는 대원에 얽힌 일을 알고서도 딸 주리(김혜준 분)가 상처받을까 애써 담담한 척 하는 영주의 모습을 스틸 속에 고스란히 담아냈다.
/사진=영화 '미성년' 스틸

/사진=영화 '미성년' 스틸

김소진은 덕향오리 가게를 운영하며 홀로 딸, 윤아(박세진 분)를 키우는 미희로 분해 겉은 강하지만 속은 여린 내면 연기를 선보인다. 공개된 캐릭터 스틸에선 누군가를 향해 밝게 응대하는 미희의 표정이 궁금증을 자아낸다.
/사진=영화 '미성년' 스틸

/사진=영화 '미성년' 스틸

/사진=영화 '미성년' 스틸

/사진=영화 '미성년' 스틸

500:1의 경쟁률을 뚫은 신예 배우 김혜준과 박세진의 캐릭터 스틸도 함께 공개됐다. 김혜준이 분한 주리의 스틸은 아빠의 비밀을 알게 된 후, 복잡하고도 당황스러운 심경을 전한다. 반면 박세진이 분한 윤아의 스틸은 당찬 눈빛으로 엄마 미희와 주리의 아빠 대원이 저지른 일을 정면 돌파하기 위해 애쓰는 모습을 담았다.
/사진=영화 '미성년' 스틸

/사진=영화 '미성년' 스틸

김윤석은 배우이자 연출자로 '미성년'에 참여했다. '암수살인', '1987' 등 화려한 필모그라피를 쌓아왔던 김윤석은 '미성년'으로 연출자로 첫 데뷔할 뿐 아니라 극중 이 모든 혼란의 원인을 제공한 당사자 대원 역을 맡아 활약을 예고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