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변성현 기자

/사진=변성현 기자

'엄복동' 이범수와 김유성 감독이 굴곡 많았던 지난 시간을 돌아봤다.

김유성 감독은 19일 서울시 용산구 CGV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이하 '엄복동')에서 "영화가 나오기까지 곡절과 부침이 많았다"며 "하지만 지금은 의외로 담담하다"고 말했다.

'자전차왕 엄복동'은 일제 강점기, 일본이 그들의 지배력을 과시하기 위해 진행한 자전차대회에서 우승을 휩쓴 엄복동의 자전적인 이야기를 담았다. 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하는 올해 개봉해 더욱 기대를 모았던 작품이다.

하지만 촬영 후반부, 김유성 감독이 하차해 불화설이 불거지기도 했다. 당시 투자와 배급, 제작까지 담당했던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측은 "100억 원 대 영화를 연출하는 데 있어서 감독이 부담을 느꼈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다시 복귀한 김유성 감독은 후반 작업을 지휘하며 '자전차왕 엄복동'을 완성했다.

김유성 감독은 "2003년부터 시나리오를 썼고, 지난 1년 여의 후반 과정을 하면서 수 백 번 영화를 봤다"며 "오늘 영화를 본 것에 감정적인 동요는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관객들에게 영화를 보여드리기 전까진 완전히 끝난 게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개봉일까지 긴장을 늦추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엄복동'으로 첫 제작에 도전한 이범수 역시 "이번 작품을 통해 많은 것을 배웠다"고 털어 놓았다.
'엄복동' 이범수x감독 밝힌 후일담…"어려움 많았지만"

이범수는 '엄복동'에서 엄복동의 스승인 일미상회 사장 황재호 역을 맡았다. 제작자와 배우, 1인2역으로 활약하면서 "이전에 볼 수 없었던 전체적인 부분을 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범수는 "배우로 연기를 하면서 감사함을 느끼고, 열심히 했다고 했는데 이번에 더 많은 부분을 배운 기회였다"며 "첫 제작인 만큼 너그럽게 영화를 봐주셨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보였다.

또 영화 개봉일이 알려진 후 "엄복동이 자전거 도둑으로 불행한 말년을 보냈다"는 일화가 알려지면서 논란이 된 것에 대해선 "역사를 소재로 하면 누구나 조심스러울 것"이라며 "저희도 꼼꼼히 준비했고, 최선을 다해 검증과 고정을 하려고 하는 노력이었지만 미흡한 부분이 있을 수 있었다"고 부족함을 자책했다.

그러면서 이범수는 "영웅이 하늘에서 '뚝' 떨어지는 게 아니라 각자 자신의 일에 최선을 다하는 진정성 있는 이야기에 끌렸다"며 "울림이 될 수 있을 거 같았다"면서 '엄복동'이 갖는 의미에 집중해 줄 것을 요청했다.

한편 '자전차왕 엄복동'은 오는 27일 개봉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