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바하' 종교단체 신천지 항의, 뒤늦게 알려져
'사바하' 측 "논란 우려, 이미 오디오 수정"
/사진=영화 '사바하' 스틸

/사진=영화 '사바하' 스틸

영화 '사바하'가 편집 과정에서 종교단체 신천지로부터 항의를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4일 '사바하' 관계자는 한경닷컴에 "신천지 측으로 영화의 일부 장면이 해당 단체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의 연락을 받았고, 특정 종교를 비방할 목적으로 만든 영화가 아닌 만큼 오디오 일부분을 수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사바하'에 등장하는 종교 단체들은 모두 허구"라면서 "특정 종교를 대상으로 한 영화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사바하'는 이단과 종교 비리를 쫓는 종교문제연구소 박 목사(이정재 분)가 사슴동산이란 신흥 종교를 조사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카톨릭의 구마의식을 한국적으로 해석한 영화 '검은 사제들'의 장재현 감독이 각본과 연출을 맡았다.

아직 개봉하지 않은 영화이지만, 영화의 소재상 신천지 측에서 먼저 우려를 표명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사바하'는 오는 20일 개봉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