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연기대상' 효린 축하무대
'KBS 연기대상' 효린 축하무대 구설수

'KBS 연기대상' 효린 축하무대 구설수

TPO(시간, 장소, 상황)에 맞지 않았다.

가수 효린이 연기자들에게 연말 최대 행사인 '2018 KBS 연기대상' 축하 무대 후 의상과 무대매너 논란에 휩싸였다.

효린은 지난해 31일 서울 영등포구 KBS 홀에서 열린 '연기대상' 2부 축하무대에 올라 '흑기사' OST와 자신의 솔로곡 '바다 보러 갈래', '달리' 등을 세 곡의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처음 자켓을 입고 등장했으나 입고 있던 옷을 벗자 수영복을 연상케 하는 보디수트가 드러났다.

무릎까지 오는 니하이 부츠를 매치하고 캡을 써서 하의실종을 강조한 보디수트는 엉덩이가 그대로 노출되다시피 했다.

특히 과격한 안무 때문에 엉덩이가 강조될 때는 지켜보던 배우들도 민망함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특히 '달리'는 발매 당시에도 선정성 논란이 일었던 노래이기도 하다.

최근 '2018 MAMA' 무대에서 비슷한 차림의 가수 화사가 이슈가 됐던 장면의 데자뷰 같았지만 이날 무대가 가수들의 축제가 아닌 배우들의 수상 자리라는 점에서 때와 장소에 맞지 않았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온 가족이 TV를 시청하다 민망함에 채널을 돌렸다는 비난이 이어지고 있는 것도 같은 이유다.

상황에 맞지 않게 섹시함을 노골적으로 강조해 시청자들을 불편케 한 의상은 오히려 평소 효린이 가지고 있던 건강한 섹시미를 실종케 했고 특유의 파워풀한 가창력 또한 전혀 돋보이지 않았다는 지적이다.

한편 이날 방송된 '2018 KBS 연기대상'에서는 공동 대상 수상자가 나왔다. '같이 살래요'의 유동근과 우리가 만난 기적'의 김명민이 각각 대상을 수상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