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균/사진=CJ엔터테인먼트

이선균/사진=CJ엔터테인먼트

이선균이 '나의 아저씨' 논란에 직접 일을 열었다.

배우 이선균이 24일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PMC:더 벙커' 인터뷰에서 "그땐 어떤 말을 해도 변경같고, 핑계 같았다"며 "답답했다"고 토로했다.

이선균은 "배우로서 열심히 노력하고, 연기하더라도 의도와 상관없는 평가를 받을 때도 있지 않냐"는 질문에 올해 초 불거진 tvN '나의 아저씨' 논란을 언급했다.

이선균은 "그땐 시기적으로 여러가지 사안이 맞물렸던 거 같다"며 "'미투'도 활발하고, 젠더 문제도 있고, '아니다'고 얘기하더라도 '아닌게 아니잖아'라고 단정짓고 드라마를 보시는 분들이 있으니까, 답답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시작부터 뭔가 색안경을 끼고 계신 분들이 있으니까, 감독님이 젤 답답했을 거 같았다"고 털어 놓았다.

또 이선균은 "끝까지 중심을 잡고 만들면 진심이 전해지지 않을까 싶었다"며 "끝날 때 인정받아서 기분이 굉장히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한 드라마를 누구에게든 떳떳하게 당당하게 보라고 말하고 싶다"며 "'나의 아저씨' 역시 부끄럽지 않고, 행복했던 거 같다"고 덧붙였다.

'PMC:더 벙커'는 글로벌 군사기업(PMC)의 캡틴 에이헵(하정우 분)이 CIA로부터 거액의 프로젝트를 의뢰 받아 지하 30M 비밀벙커에 투입되어 작전의 키를 쥔 닥터 윤지의(이선균 분)와 함께 펼치는 리얼타임 생존액션 영화다. 영화 '더 테러 라이브' 김병우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이선균은 북한의 엘리트 의사 윤지의 역을 맡아 에이헵과 카메라로 교류하며 극의 중심이 되는 인류애를 불어 넣는다. 북한 사투리와 영어를 자연스럽게 사용하며 연기 변신을 선보인다.

오는 26일 개봉.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