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암치료 이겨내겠다" 허지웅 투병 고백 '악성림프종'은 어떤 질환?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이 악성림프종 진단을 받았다고 고백하면서 많은 이들이 걱정하고 있는 가운데 이 질환에 대한 네티즌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림프종이란 림프조직 세포들이 악성으로 전환되면서 생기는 종양을 말한다. 먼저 림프종에는 호지킨 림프종과 비호지킨 림프종(악성림프종)이 있다. 비호지킨 림프종(악성림프종) 중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하는 것이 미만성 거대 B세포 림프종이다.

2017년에 발표된 중앙암등록본부 자료에 의하면 2015년에 우리나라에서는 21만 4,701건의 암이 발생했다. 그 중 악성림프종은 남녀를 합쳐서 4667건으로 전체 암 발생의 2.2%를 차지했다. 남녀의 성비는 1.4:1로 남자에게 더 많이 발생했다.

증상으로는 6개월 이상 38도 이상의 열이 나거나 야간 발한, 체중감소, 무기력증 등이 올 수 있으며 목이나 신체 일부분에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도 있다.

치료는 악성도와 병기에 따라 차이가 있으며 종류에 따라서도 차이가 날 수 있다. 주된 치료는 항암화학요법(항암치료)이다. 림프종은 혈액암의 일종으로 기본적으로 수술로 치료하는 경우는 매우 드물다.

또한 장기에 손상을 주지 않으면서 종양을 제거할 수 있는 방사선치료도 이뤄지고 있으며 몇 가지 서로 다른 약제를 조합하는 복합항암화학요법도 시도한다. 치료의 부작용은 탈모, 구토, 피곤, 빈혈, 호중구 감소로 인한 감염 등이 있으며 탈모는 일시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앞서 허지웅은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악성림프종 진단을 받았다. 혈액암의 종류라고 한다. 붓기와 무기력증이 생긴 지 좀 됐는데 미처 큰 병의 징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확진까지 이르는 몇 주 동안 생각이 많았다. 그나마 다행인 건 미리 약속된 일정들을 모두 책임지고 마무리할 수 있었다는 점이다. 어제 마지막 촬영까지 마쳤다. 마음이 편하다"고 덧붙였다. 허지웅은 현재 tvN 예능 '아모르파티'에 출연 중이다.

허지웅은 이어 "지난주부터 항암치료를 시작했다. '버티는 삶에 관하여'(저서)에서 말씀드렸듯이 저는 '함께 버티어 나가자'라는 말을 참 좋아한다. 삶이란 버티어 내는 것 외에는 도무지 다른 방도가 없기 때문이다. 우리 모두 마음속에 끝까지 지키고 싶은 문장 하나씩을 담고, 함께 버티어 끝까지 살아내자. 이겨내겠다"고 밝혔다.

허지웅은 JTBC '썰전'과 '마녀사냥', SBS TV '미운 우리 새끼' 등 다양한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으며 이번 투병 고백으로 팬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자료출처 / 국가암정보센터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