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나/사진=라이프타임 '다시날개 다나' 영상 캡처

다나/사진=라이프타임 '다시날개 다나' 영상 캡처

다나의 몸 상태가 적나라하게 공개됐다.

지난 4일 첫 방송된 라이프타임 '다시 날개다나'에서는 몸 상태를 체크하는 다나의 모습이 공개됐다.

다나는 이날 신체검사를 통해 키 169cm, 몸무게 80kg, 허리둘레 103cm, 체지방 40%의 결과를 받았다. 신체검사를 진행했던 다이어트 업체 직원은 "내장지방형 비만"이라고 다나를 진단했다.

이 직원은 "신체 장기 중에서 간 주위에 지방이 낀 상태다. 내장지방부터 빼야 살이 안찐다"고 조언했다.

다나는 자신의 몸을 보고 "나, 진짜 뚱뚱하다"며 자존감이 떨어진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52kg까지 빼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다나는 살이 찐 이유로 이별과 동생의 사고 소식을 꼽았다.

다나는 그동안 공백기를 가진 이유에 대해 "큰 일이 두 가지가 생겼는데 그 두 일이 며칠 사이에 일어났다. 하나는 삶의 의욕이 없다가 미래를 보게 해준 사람을 만났다. 그런데 아무 일도 없었는데 헤어졌다"고 공개 연애 중이던 이호재 감독과 이별을 털어 놓았다.

또 "이별 이틀 후 아끼는 동생의 사고 소식을 들었다"며 "두 가지 일이 있고난 후 불면증이 더 심해졌고 살이 찌게 됐다"고 말했다.

다나는 살이 찐 후 "'임신했어?' 물어보는 사람도 있었다"며 "계절이 바뀌고 옷을 입는데 맞는 게 하나도 없는 거다. 예전 사진을 보면 내가 저렇게 말랐을 때도 있었구나 했다"고 변화를 전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