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러뷰 컴백' EXID 솔지 "갑상선항진증 완치 없어…쉬면서 주변 돌아봐"

2년 만에 완전체로 컴백한 EXID의 솔지가 투병 생활 중 느꼈던 감정을 전했다.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예스24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EXID(LE, 정화, 하니, 솔지, 혜린)의 새 싱글앨범 '알러뷰' 발매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 날 쇼케이스에서 솔지는 "빨리 컴백하고 싶었다. 원래 계획보다 조금 늦게 컴백한 것 같다. 그래도 올해가 지나기 전에 저희 5명의 완전체 앨범이 나오게 되서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전보다 많이 건겅해진 상태다. 갑상선항진증이라는 질병을 앓고 있었는데 그 병은 완치가 없다. 수치로 계속 체크를 해야 한다. 지금은 항진증 약을 먹지 않아도 될 정도로 좋아졌다. 계속 몸상태를 지켜 보고 있다. 다행히 정상 수치가 일관되게 나와서 일을 시작해도 되겠다는 판단이 섰다. 관리를 잘하면 계속 활동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건강상태를 전했다.

또한 "멤버들과 팬분들을 못보는 게 가장 힘들었다. 그래도 감사했던 건 너무 바빠서 돌아보지 못했던 제 자신과 주변을 돌아볼 수 있었다는 거다. 제 인생에서는 값진 시간이었다"고 덧붙였다.

이렇듯 솔지의 공백을 깨고 2년 만에 돌아온 5명 완전체 EXID가 선보이는 음악에 팬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특히 '알러뷰'는 곡의 전반부부터 흘러나오는 중독성 넘치는 보이스 샘플이 인상적인 곡으로 이 곡은 하니, 정화의 중저음, LE의 랩, 혜린, 솔지의 고음을 잘 표현한 구성과 세련된 편곡이 돋보인다.

또한 이성에 대한 사랑을 잘 표현한 이 곡은 EXID가 데뷔 이래 처음으로 시도하는 '사랑' 노래다. 특히 "I Love you like" 이후로 전개되는 독특한 가사가 인상적이다.

이번 활동은 걸그룹 EXID가 건강을 회복한 솔지까지 합류해 그 의미가 더 크다. 솔지가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4명의 멤버로도 음원 성적과 음악 방송 1위 등 좋은 성과를 거둔 EXID이기에 완전체 컴백에 더욱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한편 EXID는 21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에 새 앨범 '알러뷰' 전곡 음원과 뮤직비디오를 공개하고 팬들에게 다가간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