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기/사진=TV조선 '마이웨이' 캡처

이광기/사진=TV조선 '마이웨이' 캡처

이광기가 신종플루로 먼저 떠난 아들을 그리워했다.

이광기는 지난 18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 출연했다. 이광기는 2009년 신종플로로 떠난 아들 석규를 생각하며 눈물까지 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광기는 "너무 갑작스럽게 아들을 떠내보내고 나니 아내와 저는 죄짓는 느낌이었다"며 "인정하고 싶지 않았고, 세상이 원망스러웠다"고 당시 심경을 전했다.

이어 이광기는 "나도 모르게 주저앉게 됐다"며 "병원에서 한없이 울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어린 아들을 빨리 떠나보낸 슬픔에 이광기는 주민등록 말소도 빨리 하지 못했다. 이광기는 "주민등록 말소를 하지 않아 초등학교 입학 통지서가 날라왔다"면서 "말소하기 전에 우리 아이, 가족과 함께 있는 등본을 수십 장 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도 초등학교 앞을 지나가지 못한다"면서 아이를 잃은 트라우마를 전했다.

이광기는 또 아들의 보험료를 기부한 소식도 전했다. 이광기는 "보험금이 통장에 들어왔을 때 얼마나 울었는지 모른다"면서 "보험금을 쓸 수도, 찾을 수도 없어서 전액 기부했다"고 털어 놓았다.

한편 이광기는 현재 파주 출판단지에서 스튜디오 KKI를 운영하고 있다. 이광기는 블로그를 통해 "드라마, 영화, 광고 등의 촬영 뿐 아니라 각종 모임, 행사 등에도 사용할 수 있다"고 전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