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션샤인' 이정은 /사진=최혁 기자

'미스터 션샤인' 이정은 /사진=최혁 기자

배우 이정은이 '오 나의 귀신님'에서 호흡을 맞춘 조정석의 결혼 소식에 반가운 기색을 드러냈다.

8일 서울 강남구 한 카페에서 만난 이정은은 조정석과 거미의 결혼 소식을 묻자 "저번에 한복 협찬 때문에 주선하느라 연락했었는데 결혼을 진행 하면서 밝고 좋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언급했다.

이어 "오래 사귄 연인이니까 행복하게 잘 살 것 같다. 조정석에게 '누나한테도 연락 좀 자주 하고, 건강하라'는 말을 전하고 싶다. 그분(거미)과 조정석 둘 다 정말 건강한 사람들인 것 같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정은은 '오 나의 귀신님' 팀과 여전히 돈독한 우정을 자랑하고 있었다. 그는 "제가 아웃도어 활동을 좋아한다. '오나귀'팀이 캠핑을 자주간다. 일년에 한 두번씩 간다. 강기영, 저, 박보영도 자주 온다. 보영이는 한 번 왔다가 다쳐가지고 고생한 적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저는 촬영 다닐때 항상 텐트를 가지고 다닌다. '미스터 션샤인'에서도 대기 시간에 김태리와 텐트에 누워있거나 커피를 끓여먹기도 했다. 좋은 추억이다"고 덧붙였다.

1991년 연극 '한여름밤의 꿈'으로 데뷔한 이정은은 드라마 '리멤버-아들의 전쟁',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역도 요정 김복주', '내일 그대와', '쌈, 마이웨이', 영화 '보안관', '재심', '곡성', '군함도', '택시운전사', 개봉 예정인 '미쓰백'에 출연하며 신스틸러로 입지를 확고히 했다.

이정은은 최근 종영된 tvN '미스터 션샤인'에서 고애신(김태리)의 유모 함안댁을, '아는 와이프'에선 서우진(한지민)의 엄마 역으로 브라운관에 눈도장을 받았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