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아크/사진=Mnet '쇼미더머니777'

디아크/사진=Mnet '쇼미더머니777'

디아크가 성추문의 주인공이 됐다.

6일 디아크의 전 여자친구로 추정되는 A 씨는 자신의 SNS에 "디아크에게 거절 의사를 밝혔지만 강제로 성관계를 하게 됐다"며 '미투' 게시물을 작성했다. 디아크는 Mnet '쇼미더머니777'에 출연 중으로 15세 소년으로 알려졌다는 점에서 더욱 충격을 안기고 있다.

A 씨는 "디아크의 팬이었다가 전화번호, 집 주소를 주고 받으며 연인 관계로 발전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처음 사귀자고 했을 때 거절했다"며 "네가 강제로 스킨십을 요구할 때도 거절했고, 날 안고 키스하려 했을 때도 거부했다"고 적었다.

또 "우리가 나눈 대화 끝에 너의 팬에서 여자친구가 됐고, 나는 행복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것이 끝이 아니었다. A 씨는 "넌 성관계를 요구했고 난 그 때도 거절했다. 피임기구가 없어 거절하는 내게 넌 기어코 관계를 했다. 내가 너에게 이건 강간이라고 말하고 나서야 너는 그만 뒀다"고 주장해 충격을 안겼다.

여기에 "난 네게 몸과 마음을 다 줬는데 돌아오는 건 싸늘한 말뿐이었다"면서 "다시 사귀자고 해놓고 우리가 나눈 모바일 메신저 대화 내용 캡처, 함께 찍은 사진 등을 다 지워 달라고 요구해 불신이 커졌다"고 전했다.

디아크는 A 씨의 글에 "안티면 제발 조작해서 제게 상처 주지 말라"고 했다가 게시물을 삭제했다.

이후 A씨는 "처음에는 제가 '강간'이라는 말을 꺼냈고 성관계를 거부했지만, 이후 당사자와 진솔한 대화로부터 연인이 된 사실을 인정하게 되면서 성관계를 맺은 것이라고 오해를 풀고 싶다"고 추가 글을 게재했다.

이어 A씨는 "성관계 이후 태도 변화에 초점을 두고 싶었던 저도 '성폭행', '미투 운동'과 같은 왜곡된 사실을 보고 이는 바로잡아야겠다고 생각했다"며 "당사자와 저는 서로 사과하고 이 일에 대한 감정을 풀었다"고 해명했다.
디아크/사진=A 씨 인스타그램 캡처

디아크/사진=A 씨 인스타그램 캡처

한편 디아크는 '쇼미더머니777'에 15세 최연소 참가자로 출연했다. 디아크는 훌륭한 랩 실력은 물론 한국어, 중국어, 영어를 사용한 랩을 선보여 모두에게 놀라움을 안기기도 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