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한끼줍쇼' 제공

사진=JTBC '한끼줍쇼' 제공

'예능 대부'이경규도 이문세의 폭로전 앞에 꼼짝없이 당했다.

19일(오늘)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는 가수 이문세와 그를 잇는 감성 뮤지션 크러쉬가 밥동무로 출연해 성남시 판교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최근 진행된 ‘한끼줍쇼’ 녹화 당시 오프닝에서 밥동무로 등장한 이문세를 마주한 이경규는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경규는 “내 비밀을 다 알고 있는 사람”이라며 이문세에 대한 두려움을 드러내 모두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문세는 이경규의 비밀을 하나씩 폭로하기 시작했다. 이문세가 이경규의 딸 예림의 탄생에 큰 역할을 했다고 자처하자, 안절부절 하지 못하던 이경규는 “내가 얘기하겠다. 예림이 엄마랑 연애할 때 (이문세와) 같이 놀러 다녔다”라고 설명했다. 이경규의 말에 이문세는 폭탄 발언을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이어 크러쉬가 “저도 예림이 친구다”라고 밝히자 이경규는 “네가 왜 예림이하고 친구야?”라며 깜짝 놀람과 동시에 ‘버럭’ 하는 모습으로 딸 바보임을 입증했다. 크러쉬는 “(예림이에게) ‘한끼줍쇼’에 나간다고 말하니 너무 긴장하지 말라고 응원해줬다”며 친분을 자랑했다.

예능대부 이경규를 긴장하게 한 국민가수 이문세의 폭로전은 19일(수)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JTBC '한끼줍쇼' 제공

사진=JTBC '한끼줍쇼' 제공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