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지코의 그룹 블락비 탈퇴설에 소속사 측이 공식입장을 밝혔다.

세븐시즌스 측은 18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코 탈퇴설에 대해 “현재 결정된 바 없으며 재계약을 포함해 다각도로 논의 중이다. 추후 상황이 정리되는 대로 발표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한 매체는 “지코가 11월 현 소속사 세븐시즌스와 계약이 만료됨에 따라 ‘블락비 활동을 더 이상 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다”면서 지코가 여러 소속사와 크루들의 영입 제의에도 불구하고 홀로서기를 계획 중이라고 보도했다.

한편 지코는 오는 20일까지 북한 평양에서 열리는 3차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으로 방북 일정을 소화한다.
지코 블락비 탈퇴설에 소속사 진화 나서 "아직 결정된 바 없다" [전문]

다음은 소속사 측의 입장문 전문.

안녕하세요.

지코 소속 세븐시즌스 홍보를 맡고 있는 이앤피컴퍼니입니다.

다음은 지코 관련 보도에 대한 세븐시즌스의 공식입장입니다.

현재 결정된 바 없으며 재계약을 포함해 다각도로 논의 중입니다. 추후 상황이 정리되는 대로 발표하겠습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