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빅 포레스트 제작발표회, 박수원 PD/사진=한경DB

tvN 빅 포레스트 제작발표회, 박수원 PD/사진=한경DB

'빅포레스트' 박수원 PD가 극중 배경이 되는 대림동과 조선족에 대한 우려에 입장을 전했다.

박수원 PD는 30일 서울시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진행된 tvN 금요드라마 '빅포레스트' 제작발표회에서 "미화나 희화화 우려가 있을 수 있다는 반응에 대해선 충분히 인지하고 작업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빅포레스트'는 서울 대림동을 배경으로 '폭망'한 연예인 신동엽(신동엽 분)과 초보 사채업자 정상훈(정상훈 분), 조선족 싱글맘 임청아(최희서 분)의 좌충우돌 이야기를 담은 블랙코미디다.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박수원 PD, 'SNL코리아' 제작진이 의기투합해 더욱 화제가 됐다.

극의 배경이 대림동이라는 점, 조선족이 등장한다는 점 때문에 극 중에서 미화되거나 희화화되는 부분이 등장하는 것은 아닌지 우려를 자아낸 것.

박수원 PD는 "신동엽과 정상훈, 둘의 이야기가 메인이고, 삶의 배경이 대림인 것 뿐"이라며 "시트콤 적인 드라마 특성상 배경 속에서 재미있는 것이 나올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어떤 가치를 갖고 작업하는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안상희 책임프로듀서는 "제가 'SNL'을 하면서 박수원 PD와 신동엽 씨, 두 사람의 재능을 높게 샀고, 함께 드라마를 해보자고 했다"며 "대림동이라는 장소를 제안한 것도 저다"고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대림동은 서울에서도 인구 밀도가 높고, 소득 수준이 높지 않고, 그래서 더 치열하게 살아가는 곳이더라. 치열한 삶 속에서 신동엽이 삶의 활약을 찾았으면 하고, 문화 갈등도 있을거 같았다"며 대림동을 배경으로 설정해야 했던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빅포레스트'는 9월 7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