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김재욱-박세미 부부, 방송 하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김재욱 박세미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김재욱 박세미

개그맨 김재욱이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대해 "우리 집만 악랄한 집안을 만드는 구나"라면서 불편함을 토로했다.

지난 8일 김재욱은 자신의 SNS에 이같이 말하면서 "다정한 집안 섭외 감사합니다. 촬영을 그만두었기에 이러시는지. 조금만 유하게 만들어줘도 제가 묵묵부답 고구마 남편이 되지 않았을 텐데"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는 "본격적으로 해명해야겠다"면서 "방송을 하는 제작진과 출연진 사이가 어색해지는 방송은 처음이네요. 저희 가족이 너무 착했네요. 믿거나 말거나"라고 말했다.

김재욱은 이어 “1. 저는 아버지 말을 잘 듣는 편이 아닙니다. 무시한다는 건 아니고요 2. 부모님한테서 독립하였습니다. 3. 울 어머니 미용실 바쁘셔서 우리집 1년에 한 번도 잘 안 오십니다. 4. 우리 어머니는 저 바쁠까 봐 저한테 전화 안 합니다. 5. 장인 장모님 허락받고 방송 시작했습니다. 6. 방송 섭외 전 제왕절개 확정. 7. 이런 글 쓰고 있는 상황이 웃푸네요”라고 설명했다.

이어 “저를 아는 분들은 잘 아실 겁니다. 비혼 장려 프로그램 암유발 프로그램 참 많이 들었네요. 우리 집 때문이라고. 방송 보면서 스트레스받으신 분들 죄송합니다. 방송 고르는 눈이 아직 부족하네요”라고 속내를 드러냈다.

김재욱의 아내인 박세미도 "방송은 방송으로만 봐달라"고 부탁했다.

이어 "시부모님을 안 만나면 촬영을 할 수가 없다. 아가가 어려서 집에서만 촬영이 이뤄질 수밖에 없기 때문에 촬영 덕분에 매주 아들 집 방문할 수밖에 없으신 우리 어머님. 1년에 한 번도 안 오시는 분들이라 우리 집에 와 계시는 그림이 너무나도 어색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어머니는 며느리 잘 둬서 행복하다고 매번 말씀하신다. 나 육아하느라 힘들다고 제사도 오지말고 청소도 힘드니 재욱이 시켜라 말씀해주시는 분이다. 아들 도와주려고 시간 쪼개서 촬영해주셨는데 어머님, 아버님께 너무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박세미는 이어 "행사, 방송 때문에 바쁘지만 시간 나는 날 아이와 놀아주는 완벽한 아빠 김재욱. 나 챙겨주는 부분 온 가족이 날 도와주는 부분, 다 빼고 편집하면 우리 시부모님은 날 안 챙겨주시는 분 악마의 편집, 그게 바로 편집의 힘"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 김재욱과 아내 박새미는 가족 여행 대신 시댁에 가게됐다. 박세미와 시어머니는 삼계탕을 끓이고자 했고, 하루 종일 상차림을 도왔던 박세미가 아닌 사위와 며느리에게 닭다리를 주는 모습을 보였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