헐리우드 배우 톰 크루즈(57)가 전작을 뛰어 넘는 액션 연기를 선보인다.

1996년 '미션 임파서블1'을 시작으로 2018년까지 여섯 작품의 시리즈를 내놓고 있는 톰 크루즈는 전작보다 더 화려한 액션신을 통해 그의 건재함을 증명했다. 그는 최초로 헬기 조종에 도전했고 , 절벽 낙하, 스카이다이빙, 오토바이 체이싱 등을 액션 리스트에 추가했다.

뿐만 아니라 높은 고도에서 뛰어내려 낮은 고도에 착지, 공중에서 목적지에 잠입하는 액션인 '헤일로 점프(Halo Jump)에 도전했다. 그는 7600미터 상공에서 100번 이상 직접 뛰어내리고 시속 321km로 낙하하며 카메라 연기까지 완수해냈다. 건물 사이를 뛰어넘는 액션을 시도하다 발목 부상을 당했고 6주간 촬영이 중단되기도 했다.

16일 서울 송파구 롯데호텔월드에서 영화 '미션 임파서블 : 폴아웃'(이하 '미션 임파서블6') 주연 배우인 톰 크루즈, 헨리 카빌, 사이먼 페그, 크리스토퍼 맥쿼리 감독의 내한 기념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미션 임파서블6' 톰 크루즈에 물었다, 목숨 걸고 맨몸액션…이유는?

톰 크루즈는 "액션 디자인은 감독이 한다. 아이디어는 교류하지만 설계는 감독이다. 저희가 협업해 설계를 한다. 함께 검토를 하고 의견을 조율한다"고 액션 연기 과정을 설명했다.

이에 크리스토퍼 맥쿼리 감독은 "저는 연기 할 필요가 없으니 설계 하기가 쉽다"고 재치있게 덧붙였다.

톰 크루즈는 "항공 액션을 해보고 싶어서 헬리콥터 신을 했다. 시간을 투자해서 단계별로 세밀하게 액션신을 설계했다. 굉장히 복잡한데 얼마나 복잡한지 설명하기는 역부족이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관객을 위해 이 연기를 할 가치가 있는지 논의한다. 궁극적으로 중요한 것은 스토리다. 스턴트만을 보는 것 아니다. 이 배역과 이야기의 연계가 중요하다. 관객을 놀라게 할 수 있어야 한다. 제가 이런 작업을 하는 것은 몇십년 동안 해왔다. 생존하기 위해 스턴트와 함께 조율한다"고 말했다.

사이먼 페그는 "사실 저도 톰 크루즈가 다 스턴트를 하기 때문에 할 필요가 없다. 톰이 자신의 예술을 위해 얼마나 연구하는지를 보며 인상을 받았다. 관객을 위해 목숨을 걸고 연기하는 사람이라 멋지다. 저도 기회가 주어진다면 하고 싶지만, 톰이 하는 것 만큼 할 수 있을까? 톰은 특별한 케이스다"라고 그를 칭찬했다.

위험천만한 액션 연기를 계속하고 있는 톰 크루즈에게 이유를 물었다. 이에 톰은 "For You"라는 달콤한 대답을 내놨다. 관객의 볼거리를 위해 위험을 감수한다는 것이다.

그는 "저는 현실감있는 액션을 추구한다. 정말 현실적인 스턴트가 감흥이 크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관객이 함께 몰입하고 느끼게, 제가 작업하고 느낀 영화는 다 그렇게 했다.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에서 프로듀서로 처음 작업했다. 스토리, 캐릭터, 다양한 곳의 문화, 건축 등을 경험 할 수 있게 다양한 로케이션으로 초점을 맞췄다. 퀄리티를 높이기 위해 어떤 노력도 마다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영화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은 최고 스파이 요원 에단 헌트(톰 크루즈)와 IMF팀이 행한 모든 선의의 선택이 최악의 결과로 돌아오면서 피할 수 없는 미션을 끝내야만 하는 액션 블록버스터다. 이 영화는 '미션 임파서블'의 여섯번째 시리즈로 역대 시리즈 중 최고의 액션 블록버스터로 해외의 찬사를 받고 있다. 오는 25일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사진=최혁 기자, 영상=신세원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