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함소원, 포스작렬 시어머니+시누이와 첫 만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함소원이 시어머니, 시누이와 결혼 후 첫 만남을 갖는다.

3일 방송되는 TV 조선 ‘아내의 맛’ 5회 분에서는 함소원이 제주도에서 결혼 전 영상 통화로만 만났던 남편 진화의 어머니 그리고 첫째 누나와 처음으로 대면하는 모습이 담긴다. 유독 제주도를 좋아하는 시어머니를 위해, 시어머니는 임신한 며느리를 빨리 보기 위해 제주도에서 만남을 갖게 된 것.

진화의 어머니와 첫째 누나는 선글라스를 낀 채 강렬한 포스를 풍기며 제주도 공항에 도착했다. 심상치 않은 아우라를 뿜어내는 두 사람으로 인해 보는 이들 또한 긴장감을 드러냈던 터. 하지만 한복을 입고 공항에 마중나간 진화는 예의 상큼한 미소를 드리운 채 두 사람에게 넙죽 큰 절을 올렸고, 그런 진화의 애교에 파안대소 웃음을 터트리는 어머니와 누나의 모습이 현장을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

진화가 식구들을 마중나간 사이, 함소원은 한복을 곱게 차려입은 채 새색시 분위기를 물씬 풍기며 ‘생애 첫 시댁 식구 맞이’ 요리 삼매경에 빠졌다.

어머니보다 고작 13살이 어리고, 심지어 첫째 누나보다 나이가 많은 43살 새색시 함소원이 처음으로 요리에 도전한 것. 그리고 짭조름한 걸 좋아하는 중국 시댁 식구들의 입맛에 맞춰 소금으로 간 맞춤까지 감행했던 함소원은 결국 기절초풍할 음식으로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과연 함소원이 시어머니의 합격점을 받을 수 있을지, 함소원이 겪게 될 우여곡절 중국 시월드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