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 48' 이승기 "韓日 참가자 실력, 국민 프로듀서께 올곧게 전달"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국민 프로듀서 대표로 '프로듀스 48'을 이끌게 됐다.

11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서울에서 Mnet '프로듀스 48'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국민 프로듀서 대표 이승기, 보컬 트레이너 이홍기, 소유, 랩 트레이너 치타, 댄스 트레이너 배윤정, 최영준, 메이제이 리가 참석했다.

국민 프로듀서 대표로 나서게 된 이승기는 "이 프로그램은 한일 두 나라의 느낌보다는 가수 꿈 가진 연습생이 하나의 꿈을 갖고 노력하는 것이 될 것"이라며 "한일 참가자들의 실력을 TV 앞 국민 프로듀서들이 잘 볼 수 있게 올곧게 전달하는 역할을 할 예정"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프로듀스 48'은 Mnet의 대표적인 아이돌 선발 프로그램인 '프로듀스 101'과 일본 대표 아이돌 그룹 AKB48 의 아키모토 야스시의 프로듀싱 시스템을 결합한 초대형 프로젝트다. 일본에서 활동 중인 AKB48 그룹의 멤버들을 포함해 한일 양국 연습생 총 96명이 국민 프로듀서의 선택으로 국적에 관계없이 12명의 데뷔 멤버로 선발된다. 오는 15일 밤 11시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