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가연 의료사고 고백

김가연 의료사고 고백

배우 김가연이 의료사고를 당한 경험을 털어놨다.

지난 7일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 한예슬의 의료사고에 대한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패널로 출연 중인 김가연은 이날 "중학교 1학년 때 배가 너무 아파 맹장인줄 알고 외과로 갔다"며 "외과에서도 맹장으로 판단하고 개복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수술하러 들어간지 시간이 지나도 안 나왔다고 한다. 의사에 따르면 개복해 보니 맹장이 멀쩡해서 장기를 들어보며 문제를 찾았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알고보니 난소 옆에 작은 물혹이 있었다고 한다. 당시에는 3시간 걸린 수술을 무사히 마친것에 감사한 마음 뿐이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김가연은 시간이 흘러 성인이 되고 산부인과를 갔다가 충격적인 이야기를 들었다. 그는 "의사가 '굳이 안 떼도 될 것을 억지로 제거했다'고 말했다. 물혹만 제거하면 되는데 난소까지 다 떼버린 것"이라고 토로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