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손예진 "연하男과 연애? 기회만 된다면…"

배우 손예진이 연하의 남자친구와의 연애에 대해 긍정적으로 답했다.

28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JTBC 새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손예진은 커피 전문 기업의 매장총괄팀 소속 슈퍼바이저 윤진아 역을 맡았다. 그는 이왕이면 좋은 게 좋은 거라는 모토로 살고 있지만 사실은 일도 사랑도 제대로 이뤄놓은 건 아무것도 없다고 느끼는 공허한 30대를 연기한다.

손예진은 2013년 드라마 '상어' 이후 '덕혜옹주', '협상', '지금 만나러 갑니다' 등 줄곧 영화에 주력하다 5년만에 브라운관에 복귀하게 됐다.

그는 "이번 드라마를 통해 전문직 여성들이 회사 내에서 일어나는 고충을 들여다보게 됐다. 회사를 다녀본 적이 없지만 굉장히 많은 공감을 했다. 진아라는 캐릭터는 자신을 희생하더라도 좋은 아이다. 드라마를 통해 진아도 단단해져간다. 30대 중반 여성의 매너리즘과 직장 내에서의 갈등, 진짜 사랑을 만났을 때 여러가지 감정을 안고 있는 인물"이라고 캐릭터에 대해 설명했다.

연하와 연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이번 드라마를 통해 연하남과 연애를 하는데, 정해인이 해서 그런지 몰라도 보호해주고 싶고, 사랑스러운 반면 의외로 기대고 싶은 지점도 있다. 누나인척 하지만 더 어리광 부리고 싶어지는 모습들이 나온다. 기회가 된다면..."이라고 말을 맺었다.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는 그냥 아는 사이로 지내던 두 남녀가 사랑에 빠지면서 만들어갈 진짜 연애를 담은 로맨스 드라마다. '하얀거탑', '아내의 자격', '밀회', '풍문으로 들었소'의 안판석 PD와 김은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오는 30일 금요일 밤 10시 45분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