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동원산업
사진=동원산업
동원산업의 최첨단 참치어선인 2200t급 주빌리호는 어군 탐지를 위해 올초부터 드론을 띄웠다. 새떼 및 파도 변화 등 자연 신호와 관련한 빅데이터를 학습해 참치 어군을 탐지할 수 있는 대당 4억원짜리 인공지능(AI) 드론이다. 동원산업은 2014년부터 어선 첨단화 사업에 약 2000억원을 쏟아부었다. 결과는 올해 실적으로 나타나고 있다. 2분기에 매출 8563억원을 올렸다. 영업이익(942억원)은 창사 이후 최대다. 동원산업뿐만 아니라 신라교역 사조산업 등 ‘원양어업 3인방’ 모두 역대급 성적을 냈다.
참치 잡는데 드론 쓴다…수산업 빅3 "대박 실적이오"
○날아오른 수산업체 3인방
17일 각사가 금융감독원에 제출한 2분기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동원산업의 매출과 영업이익 증가율(전년 동기 대비)은 각각 29.8%, 59.1%에 달했다. 신라교역 역시 매출이 61.7%, 영업이익은 193.0% 증가했다. 사조산업도 각각 37.4%, 82.7% 증가로 큰 폭의 성장을 달성했다.

호실적의 가장 큰 요인은 수확량 증가다. 참치는 수온에 많은 영향을 받는 어종이다. 온도가 낮으면 참치가 물속으로 깊이 들어가기 때문에 어장이 잘 형성되지 않는다. 1분기에는 라니냐(동태평양 적도 부근 해수면 온도가 평년보다 0.5도 이상 낮은 상태가 5개월 이상 지속되는 현상)로 인해 태평양 수역 수온이 낮았던 데 비해 2분기에는 라니냐가 해소되며 수온이 올라 참치가 몰렸다는 설명이다. 각종 자연 재난의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해수 온도 상승이 수산업체엔 도움이 된 셈이다.

참치 연어 등 고급 생선 수요가 빠르게 늘고 있는 것도 호재로 작용하고 있다. 참치 원어 판매가격도 지난해보다 가파르게 오르고 있다. 수산업체 3사의 가공용 참치 원어 ㎏당 평균 판매가격은 작년 말 1630원에서 2286원으로 40.2% 상승했다. 한 대형마트 관계자는 “글로벌 인플레이션으로 소비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선박 현대화 결실 봐
선제 투자를 통해 생산성을 높인 것도 주효했다. 원양수산업체들은 참치 판매 단가를 높이기 위해 조업 과정 혁신을 지속하고 있다. 통조림용 참치를 주로 어획하는 선망선에서도 값비싼 횟감용 참치를 생산할 수 있게 된 슈퍼튜나(ST) 기술이 대표적이다. 동원산업 관계자는 “횟감용 참치는 원어 기준으로 통조림용 참치보다 10배 이상 비싸다”며 “동원산업은 어획물을 냉각하는 공정을 개선해 선망선에서도 횟감용 참치를 생산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라교역과 사조산업도 “수익성이 높은 횟감용 참치 생산량을 지속적으로 늘릴 방침”이라고 밝혔다.

동원산업은 선단 현대화에 주력해왔다. 2014년 이후 2000억원을 투자해 여섯 척의 선망선을 새로 건조했다. 척당 350억원 규모의 주빌리호에 드론을 탑재한 데 이어 올해 장보고호에도 장착할 예정이다. 동원산업 관계자는 “원거리 어군 탐지를 위해 기존에 사용하던 헬리콥터 대신 드론을 활용해 연료 사용량을 낮추는 부수 효과도 얻고 있다”고 설명했다.

글로벌 공급망 대란에서 상대적으로 자유로웠다는 점도 실적을 끌어올린 요인으로 꼽힌다. 동원산업은 다섯 척의 운반선(원양어선에서 잡힌 수산물을 각 판매지역으로 옮기는 선박)을 소유·운용하고 있다. 동원산업 관계자는 “자사 운반선 운용으로 타사 대비 운임 측면에서 월등한 원가경쟁력 우위를 지니고 있다”고 말했다.

원양어업의 특성상 글로벌 유류비 상승은 여전히 부담이다. 유류비는 참치 원어 생산 원가의 30%가량을 차지하는 항목이다.

한경제 기자 hankyung@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