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신 '고속 성장'에
다음달 추가 자본확충
출범 8개월만에 세번째
하반기 추가 증자 계획
토스뱅크.  /사진=연합뉴스

토스뱅크. /사진=연합뉴스

인터넷전문은행 토스뱅크가 다음달 1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에 나선다. 지난해 10월 출범 이후 약 8개월 사이 세 번째로 이뤄지는 증자다. 공격적으로 영업을 확대하고 있는 토스뱅크는 이번에 확보하는 자본금으로 대출 여력을 더 끌어올리겠다는 계획이다.

29일 금융권에 따르면 토스뱅크는 기존 주주들을 대상으로 다음달 말께 1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추진한다. 이번 증자를 마치면 토스뱅크의 총 납입자본금은 현재 8500억원에서 9500억원으로 늘어나게 된다.
'초고속 성장'에 목표보다 증자 앞당겨
하반기 또 한 차례 추가 증자도 협의중
토스뱅크가 유상증자에 나서는 것은 이번이 벌써 세 번째다. 자본금 2500억원으로 출발한 이 은행은 출범 직후인 지난해 10월 말과 올 2월 말 각 3000억원씩 두 차례 증자를 마쳤다. 출범 당시 토스뱅크는 5년간 1조원, 매년 최대 3000억원의 추가 증자가 목표라고 했지만 출범 1년도 안 돼 이미 7000억원의 추가 자본 확충에 성공했다.

토스뱅크는 주주들과 올 하반기 한 차례 추가 증자를 위한 협의도 함께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토스뱅크 고위 관계자는 "대출이 예상보다 훨씬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어 원활한 서비스를 위해 당초 보수적으로 구상했던 증자 계획보다 일정을 앞당기고 있다"고 했다.
한 직장인이 토스뱅크 홈페이지를 살펴보고 있다.  /허문찬 기자

한 직장인이 토스뱅크 홈페이지를 살펴보고 있다. /허문찬 기자

이번 증자가 마무리되면 토스뱅크의 대출 여력도 더 확대된다. 토스뱅크의 대출 잔액은 지난해 말 5315억원에서 올 4월 말 2조8354억원으로 4개월 만에 다섯 배 넘게 급증하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지난해 가계대출 총량 규제로 막혔던 신용대출을 재개한 데 이어 올 2월 인터넷은행 최초로 출시한 무보증·무담보 개인사업자 대출도 3개월 만에 잔액이 4000억원을 넘어서며 흥행에 성공했다.
대출 확대·수익성 강화 목표
기존 주주 빠짐없이 참여할듯
그럼에도 토스뱅크는 수익성을 끌어올리기 위해 대출 영업에 더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수시입출식 예금에 연 2% 이자를 주는 수신 전략으로 단기간에 17조원 넘는 예금을 조달하는 데 성공했지만, 그만큼 예금 이자로 지출하는 비용이 대출로 벌어들이는 이익보다 커졌기 때문이다. 이 은행은 지난해 이자수익 312억원, 이자비용 424억원을 기록해 112억원의 이자순손실을 냈다.

토스뱅크는 올 하반기 출시 예정인 비대면 전세자금대출을 포함해 대출 상품 라인업을 더 확대하겠다는 계획이다. 선제적인 자본 확충도 이를 위해서다. 은행권의 한 관계자는 "전세대출은 취급 금액이 큰 만큼 앞으로 대출이 늘어나는 속도는 더 빨라질 것"이라고 했다. 김재우 삼성증권 연구원은 "현재 토스뱅크의 대출 가능금액은 총자본(7424억원 추정)의 10배인 약 7조4000억원으로 추정된다"며 "그 이상으로 대출을 늘리려면 추가적인 유상증자가 동반돼야 한다"고 분석했다.

토스뱅크의 기존 주주들은 이번 증자에도 빠짐 없이 참여할 전망이다. 한 주주사 관계자는 "올해 상·하반기 추가 증자에 대한 협의를 꾸준히 진행해 왔다"며 "기존 주주들은 지분율을 지키기 위해 참여할 것"이라고 했다.

토스뱅크의 최대주주는 토스 운영사인 비바리퍼블리카(34.91%)다. 이어 하나은행·한화투자증권·이랜드월드가 각 10%, 중소기업중앙회가 9.99%, SC제일은행이 7.91%, 알토스벤처스가 5.33%, 굿워터캐피탈이 3.61%, 웰컴저축은행이 3.24%, 한국전자인증이 2.59%, 웰컴캐피탈이 1.76%, 리빗캐피탈이 0.66%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빈난새 기자 binther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