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6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6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26일 "올해 연말 시장이 예측하는 기준금리가 2.25~2.5%로 올라간 것은 합리적인 기대라고 생각한다"며 "빅스텝(한 번에 기준금리 0.5%포인트 인상)을 언급하면서 기대가 올라갔다고 생각하지 않고 물가가 예상보다 올라가면서 시장이 기대하는 금리 수준이 올라간 것"이라고 밝혔다.

이 총재는 이날 금융통화위원회에서 현재 연 1.5%인 기준금리를 연 1.75%로 0.25%포인트 인상하기로 결정한 뒤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