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사진=우리금융 제공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사진=우리금융 제공

우리금융그룹은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이 자사주 5000주를 장내 매입해 11만3127주의 우리금융지주 주식을 보유하게 됐다고 23일 발표했다.

지난 18일 예금보험공사가 주식시장 개장 전 시간 외 대량매매(블록세일)로 우리금융 잔여 지분 2.33%(1700만주)를 매각하면서 주가가 변동성을 보이자 경영 실적에 대한 자신감과 주가 관리 의지를 나타내기 위해 자사주 매입에 나선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현재 예보가 보유한 우리금융 지분은 1.29%다.

손 회장은 지난 17일부터 2박 3일간 싱가포르에서 대형 자산운용사를 대상으로 한 기업설명회(IR)를 열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2년 만에 처음 열린 해외 IR이었다.

그런데 IR이 열리는 동안 우리금융 주가는 이틀 연속 하락했다. 예보의 잔여 지분 매각 소식이 발표된 18일 이 회사 주가는 전날보다 5.10% 하락한 1만4900원에 거래를 마쳤다. 다음날에도 4.7% 빠지면서 1만4200원에 마감했다.

우리금융 측은 "싱가포르 IR은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 속에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며 "다음 달 미주 지역과 하반기 유럽, 홍콩에서의 IR을 통해 신규 투자자 확보에 힘쓸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외국인 투자자들은 우리금융의 자산 건전성을 높게 평가했다"며 "비은행 부문 인수·합병(M&A) 전략에도 큰 관심을 보였다"고 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