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5월 들어 20일까지 수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24% 이상 늘어났다. 하지만 수입액의 증가에 무역적자 폭이 커지면서 올해 누적 무역적자가 100억 달러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20일 수출액(통관기준 잠정치)은 386억17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4.1% 증가한 수준이다.

이 기간 일평균 수출액은 1년 전보다 7.6% 증가했다. 조업일수(15일)가 지난해보다 이틀 더 증가한 결과다.

수입액은 전년 동기 대비 37.8% 증가한 434억4400만 달러다. 무역수지는 48억2700만 달러 적자로 지난해 같은 기간(4억2500만달러 적자)보다 적자 폭이 늘어났다. 이달 20일까지 올해 누적 무역적자는 109억6400만 달러로 증가했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