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의 올해 1분기 예대금리차(예금금리와 대출금리 간 차이)가 8년여 만에 2%를 돌파했다. 저금리로 조달해 수익성이 좋은 예금을 다른 은행보다 두둑하게 확보한 덕분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인건비와 임대료 등 판매관리비용이 많이 들어간다는 점은 숙제로 꼽힌다.
국민은행, 예대금리차 8년 만에 2% 넘었다
저금리 조달 200조원 경쟁력
22일 국민은행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올 1분기 예대금리차는 2.02%로 집계됐다. 예대금리차가 2%를 넘긴 것은 2014년 4분기(2.04%) 이후 29분기 만이다. 작년 4분기 예대금리차(1.89%)와 비교해서도 0.13%포인트 확대됐다. 국민은행과 ‘리딩뱅크’ 자리를 놓고 경쟁하고 있는 신한은행의 1분기 예대금리차는 1.87%로 전 분기(1.72%)보다 개선됐지만 격차는 여전했다. 하나은행(1.82%)과 우리은행(1.47%)도 2%에 못 미쳤다.

비결은 연 0.1~0.35% 수준의 낮은 이자를 주는 핵심 예금(요구불예금)을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는 데 있다. 지난 3월 말 기준 국민은행의 요구불예금 규모는 176조원에 달했다. 전체 원화예수금(333조원)의 절반을 웃돈다. 신한은행의 요구불예금은 149조원으로 국민은행에 비해 27조원 적었다. 요구불예금이 전체 원화예수금(348조원)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42.8%로 국민은행보다 10%포인트 낮다.

우리은행(146조원) 하나은행(130조원)과 비교해서도 국민은행의 저원가성 예금액은 독보적이다. 이 덕분에 국민은행의 1분기 이자이익은 2조1396억원으로 신한은행(1조8523억원) 우리은행(1조6850억원) 하나은행(1조6830억원)을 크게 앞섰다. 한 시중은행 경영기획 담당 부행장은 “국민은행은 저금리로 조달한 자금 200조원 이상을 보유하고 있다”며 “시장금리가 높아질수록 운용 수익이 늘어나는 구조”라고 설명했다.
점포·직원 많아 고비용 구조
국민은행의 예대금리차 경쟁력은 잘 갖춰진 점포망과 관련이 깊다. 국민은행은 서민금융 전담 은행으로 문을 연 특성상 개인 고객이 많은 편이다. 주택청약저축 등 서민주택금융 은행이었던 주택은행과 2001년 합병한 점도 이유로 꼽힌다.

1분기 기준 국민은행 국내 영업점(출장소 포함)은 876개에 이른다. 우리은행(768개)과 신한은행(739개)보다 10% 이상 더 많다. 국민은행은 직원 수도 작년 말 기준 1만7083명으로 우리은행(1만4268명) 신한은행(1만3635명) 하나은행(1만2288명)보다 3000~4000명 많다.

하지만 영업점이 많은 만큼 인건비와 임대료 등 판매관리비용도 많이 들어간다. 국민은행의 1분기 영업이익경비율(CIR)은 45.5%를 기록했다. 오프라인 영업점이 없는 인터넷은행을 제외하고 CIR이 가장 낮은 신한은행(38.7%)은 물론 우리은행(43.8%)과 비교해서도 높은 수준이다. 올해 취임한 이재근 국민은행장이 경영 효율성 개선을 목표로 영업점 인력 재배치 등을 강력하게 추진하고 있는 배경이다. 국민은행은 작년 1분기(50.4%)보다 CIR을 낮추는 데 성공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올 1분기 직원 급여가 작년 1분기보다 늘었는데도 일반관리비용을 줄여 CIR이 개선됐다”고 했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