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바이오 사업 진출…6월 'BIO USA' 참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롯데그룹]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롯데그룹]

롯데그룹이 헬스케어에 이어 바이오 사업 진출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834,000 -0.71%) 출신 임원을 영입한 것은 물론 오는 6월 미국 샌디에고에서 열리는 글로벌 바이오 행사에도 참석한다는 방침이다.

롯데그룹은 최근 '롯데바이오로직스'라는 상표를 등록하고 이 이름으로 오는 6월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리는 바이오 업계 행사인 '바이오 유에스에이(USA)'에도 참석한다고 4일 밝혔다. 롯데바이오로직스는 바이오 USA 참석 사실을 공개하면서 업종을 바이오 의약품 위탁생산(CMO)이라고 기재했다.

롯데는 바이오 의약품 CMO나 CDMO(위탁생산개발) 사업 진출을 검토하고 있으며 미국이나 아시아 등에서 기존 업체를 인수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CMO는 삼성바이오로직스셀트리온(156,000 +1.30%), SK팜테코 등이 영위하는 사업이다. 직접 연구개발을 하는 대신 다른 회사에서 개발한 바이오의약품을 전문적으로 위탁생산하는 일을 맡는다.

롯데는 CMO 사업 진출을 위해 앞서 삼성바이오로직스 출신의 이원직 상무를 영입했다. 이 상무는 롯데의 바이오팀(신성상 2팀)을 이끌고 있으며 바이오사업 진출 계획을 주도할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지주(34,700 +1.46%)는 미래 먹거리 확보 차원에서 지난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혁신실 산하에 바이오팀과 헬스케어팀(신성장3팀)을 신설했다. 이 중 헬스케어팀은 헬스케어 전문회사인 '롯데헬스케어'를 설립하는 등 구체적인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바이오팀도 조만간 업체 인수 등 가시적인 결과물을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