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화생명

사진=한화생명

한화생명(2,210 +3.03%)은 생명보험협회로부터 '한화생명 시그니처 암보험'에 대한 배타적 사용권을 획득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로써 한화생명은 이 상품을 6개월간 독점 판매하게 된다.

한화생명 시그니처 암보험은 보장 개시 시점과 보험료 납입 시점을 일치시킴으로써 암보험 보장 면책기간(90일) 납입 보험료를 없앤 것이 특징이다. 이 상품은 출시 2주 만에 2만여건 판매된 것으로 확인됐다. 가입자 중 MZ세대(밀레니얼+Z세대) 가입률은 27.1%로 집계됐다.

한화생명 관계자는 "현재 암보험은 진단, 치료, 간호는 물론 사전 예방 영역까지 확대되고 있다"며 "시그니처 암보험의 배타적 사용권 획득을 계기로 앞으로도 다양한 고객 중심의 상품을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