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오미크론 대유행에 선제 영업시간 단축

이마트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매장 영업시간을 2월 한 달 간 단축한다고 밝혔다. 이마트는 오후 11시까지인 기존 영업시간을 다음달 2일부터 28일까지 오후 10시까지로 줄인다. 대상 점포는 영업 중인 이마트 117개점과 트레이더스 20개점 등 총 137곳이다.

이마트는 "앞으로도 고객에게는 안전한 쇼핑환경을, 직원에게는 안전한 근무환경을 제공할 것"이라며 "점포방역에도 더욱 더 만전을 기해 '안전한 매장'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박한신 기자 ph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