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세라믹기술원, ‘K-세라믹 플랫폼’ 비전 제시

한국세라믹기술원(원장 정연길)은 국내 세라믹 산업진흥을 위한 출발점이자 구심점이 되겠다는 비전을 27일 발표했다.

한국세라믹기술원은 기술혁신으로 종합 솔루션을 제공하는 K-세라믹 플랫폼을 통해 스마트한 생활과 친환경 미래를 위해 세라믹으로 더 나은 세상을 구현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세라믹산업 정책지원‧연구기획 강화 ▲세라믹 주력산업 기술혁신 성과 제고 ▲신성장․미래소재기술․산업 경쟁력 강화 ▲세라믹산업 협력 생태계 강화 ▲EGS 역량 강화로 지속가능 경영혁신 등 15개의 전략과제를 추진하기로 했다.

한국세라믹기술원 정연길 원장은 “현재의 세라믹 주력산업 뿐만 아니라 신산업 창출과 미래 환경 위험에 대비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고, 국가 정책지원 및 산업화로 연결시킬 수 있는 기술혁신을 추진할 것”이라며 “세라믹 관련 종합 솔루션을 제공하는 대한민국의 세라믹을 대표하는 기관이 되려는 의지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세라믹 연구개발, 시험‧분석‧평가, 기술지원 및 세라믹 산업 정책지원을 통해 국가산업 발전에 기여해온 한국세라믹기술원은 수소발전, 탄소중립, 항공우주, 디지털전환, 바이오세라믹 등 신성장 산업분야에 중점을 두고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진주=김해연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