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앞두고 명절음식 간편식 판매량 급증
사진=컬리

사진=컬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 속 또다시 돌아온 비대면 명절에 간편식 수요가 급증했다. 간소하게 명절을 보내는 문화가 확산하면서 소비자들이 간편식을 찾고 있다는 분석이다.

장보기 어플리케이션(앱) 운영사 컬리는 민족의 대명절 설을 앞두고 지난 9일부터 18일까지 전류, 나물류 등 조리가 완료된 음식과 간편식 판매량이 크게 늘었다고 20일 밝혔다.

해당 기간 전류 판매량은 지난해 설 전 기간(2020년 1월 1~8일)보다 약 28% 뛰었다. 특히 대표 명절 음식으로 꼽히는 동태전의 판매량은 321% 폭증했다. 녹두전, 꼬치전은 각각 156%, 116% 늘었다. 여러가지 전을 모은 모둠전이 89% 증가했다.

전을 만들기 위해서는 각종 재료 준비부터 밑간, 반죽 단계를 거쳐야하고, 오랜 시간을 들여 부쳐야 하는 만큼 간편하게 데우기만 하면 되는 간편식 선호도가 한층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

명절 상차림에 빠질 수 없는 나물류 판매량도 크게 늘었다. 시금치, 고사리 나물 판매량이 57%, 49%씩 증가했다. 도라지 나물도 42% 증가했다.

간편식 선호 경향은 선물세트 트렌드에도 반영됐다. 곰탕, 갈비탕, 설렁탕 등 간편식을 다룬 선물세트의 판매량이 671% 폭증한 것. 떡국, 만두국, 찌개, 미역국 등 다양한 요리에 활용하기 좋은 곰탕 선물세트가 전체 판매량의 81%를 차지하며 가장 높은 인기를 얻었다.

컬리는 이에 대해 "소가족 단위로 간소하게 명절을 보내려는 분위기가 자리잡은 점, 전년 대비 장보기 물가가 많이 오르면서 상대적으로 준비 부담이 적은 간편식을 찾는 수요가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풀이했다.

한편, 마켓컬리는 오는 31일까지 '간편한 설 상차림' 기획전을 열고 명절 음식을 최대 35% 할인 판매한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