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빌리티 전환 앞두고 있는데
"강성노조로 파업리스크 커져"
안현호 당선자. <현대차지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안현호 당선자. <현대차지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현대자동차 차기 노동조합 지부장에 '강성' 성향으로 평가받는 안현호 후보(사진)가 당선됐다.

업계에선 내년 자동차 업계 공급망 붕괴와 모빌리티 기업으로의 전환 과정에서 파업 가능성이 높아질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8일 금속노조 현대차(194,500 -1.27%)지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9대 임원(지부장) 선거 결선 투표를 진행한 결과 안 후보가 지부장으로 선출됐다. 임기는 내년 1월1일부터 2년간이다.

전날 실시된 결선 투표에는 전체 조합원 4만8749명 중 4만1444명(투표율 85.02%)이 참여했다. 지난 2일 진행된 1차 투표에서 1위로 결선에 올랐던 안 후보는 2만2101표(득표율 53.33%)를 얻어 1만9122표(46.14%)를 획득한 권오일 후보를 누르고 당선됐다.

이에 따라 현대차 노조에는 2년 만에 다시 강성 노선 집행부가 들어서게 됐다. 현 노조 지부장인 이상수 지부장은 온건·실리 성향으로 평가 받았다.

안 당선인은 1998년 현대차 정리해고 반대 투쟁을 이끈 인물로 2007년 현대차 성과급 관련 시무식 난동 사건으로 구속된 전력이 있다.

이번 지부장 선거에선 정년 연장, 상여금 전액 통상임금 적용, 경영이익 30% 성과급 지급, 일반직과 여성 조합원 처우 개선, 4차 산업혁명 고용대책 마련 등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안 당선인은 유세 기간 "노사 협조주의 청산, 강력한 민주노조"를 구호로 내걸었다. 자동차 업계에선 모빌리티 기업으로의 구조적 전환을 앞두고 있는 현대차에 '파업 리스크'가 강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현대차는 강성 집행부가 노조를 이끈 2012~2018년 7년 연속 파업한 전례가 있다.

전동화 전환 이슈도 노사 갈등을 초래할 수 있는 요소다. 현대차는 앞으로 미국 등에서 전기차를 생산할 계획임을 밝힌 바 있다. 전동화 전환이 이뤄지는 시기에 일자리와 물량 배분 등을 두고 노사 갈등이 빚어질 경우 경쟁력 저하가 불가피하다.

업계 관계자는 "그 어느 때보다 이슈가 산적해 있는 현대차에 파업 리스크가 커질 가능성이 높다"며 "전동화 전환 등에 새 집행부가 제동을 걸 경우 경쟁력에도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차기 지부장 선거를 앞둔 다른 완성차 업체도 강성 집행부 당선 가능성이 크다. 한국GM은 새 지부장 선거 결과가 8일 가려진다. 기아도 연말까지 지부장 선거를 마칠 예정이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