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무철 전무 부사장으로 승진, 삼성물산 출신 본부장 영입
탄소 중립 연구소 신설, 회장단 직속 안전환경위 운영
삼천리 박무철 부사장

삼천리 박무철 부사장

에너지기업 삼천리가 임원 인사와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을 강화하는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5일 삼천리그룹에 따르면 최근 박무철 전무가 부사장으로 승진시켰고 미주본부 지사장인 장순국 상무를 전무로, 정세영 이사와 김정태 이사를 상무로 승진 발령냈다. 또 ㈜삼천리모터스 서광영 전무가 부사장으로, ㈜삼천리ENG 신서호 상무가 전무로 각각 승진했다. 삼천리 측은 “미래 경영을 준비하고 책임 경영과 안전 경영을 강화하기 위해 현장 위주의 기능 중심으로 조직을 개편하고 역량과 추진력을 갖춘 외부 전문가 영입과 인재를 발탁하는 데 중점을 뒀다”고 인사 배경을 설명했다.

삼천리는 바이오 가스, 자원순환 등 환경사업 부문을 강화하기위해 삼성물산 삼호개발 출신의 이상봉 전 엔바이로에너지컨설팅 대표를 본부장으로 신규 영입했다. 또 탄소 중립을 실현하기 위해 대표이사가 직접 관할하는 탄소 중립 연구소를 신설했다. 무재해·무사고 경영을 실천하기위해 회장단 직속으로 안전환경위원회를 운영하기로 했다. 삼천리는 미래사업을 강화하기위해 지난 10월 삼일회계법인 출신 김재식 부사장을 신규 사업 부문 총괄대표로 영입했다.

안대규 기자 powerzani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