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11월 판매 실적
현대자동차 '더 뉴 그랜저'. 사진=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 '더 뉴 그랜저'. 사진=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이하 현대차(203,500 -0.73%))가 반도체 수급 차질에 따른 판매실적 부진을 11월까지 이어갔다.

현대차는 11월 국내 6만2071대, 해외 25만531대 등 총 31만2602대를 전 세계 시장에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 판매는 11.4%, 해외 판매는 18.4% 각각 줄면서 전체적으로 17.1% 판매량이 감소했다.

국내 시장에서 세단은 그랜저가 6918대, 쏘나타 5179대, 아반떼 5441대 등 총 1만7551대가 팔렸다. 레저용차량(RV)는 팰리세이드 4503대, 싼타페 2895대, 투싼 3861대, 아이오닉5 2228대, 캐스퍼 3965대 등 총 2만106대가 팔렸다.

포터는 7288대, 스타리아는 3031대 판매를 기록했으며 중대형 버스와 트럭은 2339대 판매됐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G80 3946대, GV60 406대, GV70 3379대, GV80 3233대 등 총 1만1756대가 팔렸다.

현대차 관계자는 "반도체 부품 수급 차질 및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경영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상황이지만 빠른 출고가 가능한 모델을 우선 생산하는 등 차량 생산 일정 조정을 통해 공급 지연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할 것"이라며 "지난 9월부터 차량 생산이 증가하는 추세"라고 밝혔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