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에 발맞춰 은행들의 예·적금 금리 인상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농협은행은 30일 예·적금 금리를 최대 0.4%포인트 인상한다고 밝혔다. 부산은행은 일부 상품의 금리를 기준금리 상승폭의 두 배인 0.5%포인트 인상하기로 했다.

농협은행은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을 반영해 이날부터 정기예금 금리를 0.25~0.35%포인트, 적금 금리를 0.25~0.4%포인트 인상한다고 밝혔다.

주택청약예금·부금 금리는 0.25%포인트, 수시입출식 예금(MMDA)는 일부 구간 금리가 0.1%포인트 인상된다.

부산은행도 이날부터 정기 예·적금 금리를 상품별로 최대 0.5%포인트 인상한다. 은행권 가운데 가장 큰 인상폭이다. 적금 금리는 0.3~0.5%포인트, 예금 금리는 0.25~0.4%포인트 올라간다.

이에 따라 부산은행의 '아이사랑 자유적금' 금리는 종전 최고 연 1.2%(만기 2년 기준)에서 연 1.7%로 0.5%포인트 인상된다. 청년 전용 상품인 'BNK내맘대로 적금'은 최고 연 1.3%(만기 1년 기준)에서 연 1.6%로 0.3%포인트 오른다.

빈난새 기자 binther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