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인터내셔널이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과 손잡고 글로벌 리테일 사업에 진출한다. 한류 콘텐츠 확산으로 해외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는 ‘K편의점’ 성공모델을 확산시킨다는 계획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BGF리테일과 ‘해외 리테일 사업 공동진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21일 발표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해외시장 분석, 현지 파트너사 선정 등 해외 진출 전략을 함께 세우고 공동 투자도 모색한다.

사업 진출 시 포스코인터내셔널은 해상·내륙 운송 등 물류업무를, BGF리테일은 CU 브랜드 적용 및 상품 기획 등을 맡을 예정이다. BGF리테일의 사업 노하우와 포스코인터내셔널의 글로벌 네트워크가 결합되면 해외 판매망을 선점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회사 관계자는 “코로나19로 글로벌 소비 트렌드가 급변하면서 편의점·온라인 시장이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며 “리테일 부문은 외부 환경 변화 속에서도 안정적인 수익을 확보할 수 있는 사업군”이라고 말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수소, 스마트팜, 푸드테크, 그린모빌리티 등 사업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는 데 속도를 내고 있다. 종합상사에서 종합사업회사로 진화하기 위해 미래 성장동력을 꾸준히 개발하겠다는 설명이다.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은 “편의점 리테일 사업은 식료품뿐 아니라 식량, 물류, 소재, 시스템 등 다양한 사업분야로 확장이 가능한 종합 비즈니스 모델”이라며 “BGF리테일과 새로운 해외시장을 개척하겠다”고 밝혔다. 이건준 BGF리테일 대표는 “포스코인터내셔널의 해외 사업 노하우를 활용해 CU를 K편의점의 글로벌 스탠더드로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남정민 기자 peux@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